[27th BIFF] '헤어질결심', 부일영화상 최우수작품상 "사치 누린 영화"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영화 '헤어질 결심'이 부일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배우 김남길과 최수영의 사회로 진행됐다.

박찬욱 감독이 영화 '헤어질 결심'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CJ ENM]

이날 '헤어질 결심'은 최우수작품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해외 촬영으로 시상식에 불참한 박찬욱 감독은 영상을 통해 "감사드린다"라는 인사를 전했다.

이어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은 제가 각본을 완성하기도 전에 캐스팅을 할 수 있었던 사치를 누린 작품이다. 배우를 정해놓고 구성을 한다는 사치를 누릴 수 있었던 유일한 영화"라며 "그런만큼 말로만 내용을 듣고 출연을 결정한 박해일 탕웨이에게 감사하다. 또 모든 관객 여러분, 관계자들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으로, 1973년 제16회를 끝으로 중단됐다가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부활했다. 아시아 영화인들의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와 더불어 한국영화의 지난 1년 성과를 축하하는 자리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