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노을 "20년 동안 사고 안친 것 칭찬해, 팬들에 대한 예의"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노을은 데뷔 후 20년 동안 사건·사고 없었던 '모범생' 그룹이다. "사고 안 친 것"이 칭찬이라며 팬들에 대한 '예의'를 이야기 했다.

노을은 27일 오전 서울 노들섬 뮤직라운지에서 새 미니앨범 '스물(TWENTY)' 발매 기념 인터뷰를 갖고 20주년을 맞은 소회를 밝혔다.

노을은 지난 2002년 데뷔해 올해 데뷔 20년을 맞았다. '붙잡고도' '인연' '청혼' '그리워 그리워' '너는 어땠을까' '늦은 밤 너의 집 앞에서'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하며 꾸준히 대중적인 인기를 노리고 있다.

노을이 새 앨범 '스물'(TWENTY) 발매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은 노을 단체 이미지.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나성호는 "감사하는 마음이 커졌다. 그룹이 솔로보다 20년을 하는 것이 쉽지 않다. 회사가 계약만료되며 옮긴 적도 있고 그런 과정에서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났다. 주변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이 든다"고 20주년을 맞은 소회를 밝혔다. 전우성은 "흘러오다보니 20주년이 된 느낌도 있다. 40주년, 50주년 하려면 건강해야겠다는 생각이 미리 든다"고 말했다.

이상곤은 "20주년이라는 느낌이 안 든다"면서도 "20년이 주는 중압감은 있다. 여러방면에서 운이 좋았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강균성은 "지금 와서 돌아보면 당연한 것이 없고 하나하나 기적같았다. 그 때마다 저희의 음악을 사랑해준 팬들 덕분에 올 수 있었다. 멤버들에게도 20년 그 자리에 있어줘서 고맙다고 이야기 했다"고 감사했다.

강균성은 5년의 공백에도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을 맞이한 순간을, 가장 기억에 남는 최고의 순간으로 꼽았다.

강균성은 "5년 만의 컴백 때 연세대에서 콘서트를 했는데 커튼콜을 잊지 못한다"고 돌이켰다. 그는 "팬들이 '노을 포에버'라는 팻말을 올려줬다. 너무 인상 깊었다. 노을이 졌다고 생각했는데 그것을 들어줬을 때 너무 힘이 됐다. 노래를 부른다고 눈을 감았다가 떴을 때 펼쳐졌다. 눈물이 터졌다. 이상곤 형은 노래를 부르다가 오열했다"라고 말했다. 이상곤은 "저도 같은 순간이 떠올랐는데 놀랍다"고 말했다.

'20주년을 맞은 노을에 칭찬을 한다면'이라는 질문이 나오자 이상곤은 "사고 안 친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균성이가 공연장에서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물의를 일으키는 아티스트를 보며 추억까지 잃는다고 했는데 그게 참 공감이 됐다"라고 말했다.

강균성은 "우리들의 음악만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 그 아티스트에게 관심이 간다. 아티스트가 물의를 일으키면 자신의 추억이 훼손되는 느낌을 받는다"라며 "음악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 인성과 진실, 최대한 바르게 살아가는 것이 우리의 음악을 사랑해주는 사람들에 대한 예의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20년 동안 노래하고 있는 현재에 대한 고마움이 크다. 곁에 있는 멤버들에 대한 마음도 더 커지고 있다.

강균성은 "데뷔했을 때는 20년까지 갈 수 있을 것이라는 상상을 못했다. 평생 음악을 하고 싶다는 마음 속 소원은 있었지만, 여기까지 올 거라는 상상을 못했다"라며 "내가 바라는 목적지는 있어야겠지만 하루하루를 어떻게 살아내는지 중요하고, 그것이 쌓여서 목적지에 도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곁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을 이야기 했다.

노을이 새 앨범 '스물'(TWENTY) 발매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은 노을 단체 이미지.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올 가을에도 어김없이 노을표 발라드다. '스물'의 타이틀곡 '우리가 남이 된다면'은 어느 연인의 시간의 흐름과 함께 식어가는 감정과 그 심리를 자연스럽게 표현해낸 곡이다. 노을 특유의 깊은 감성과 감미로운 보이스, 현실적인 가사로 이별과정을 그려내 듣는 이에게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강균성은 "1년에 한 번, 가을에는 노을표 발라드를 내고 싶다. '이 노래가 사랑 받았으니 비슷하게 만들자'가 아니라, 신선함과 변화를 추구한다"라며 "기승전결이 있는 곡보다 그들의 삶에 있어 도움이 되고, 그 삶이 집중되는 것에 서포트 되는 음악을 하고 싶다"라고 이야기 했다.

나성호는 "힘들 때 노을 노래가 위로가 됐다는 이야기가 너무 기분이 좋다. 생각해보면 나도 좋은 음악을 듣고 위로를 받거나 힘을 내는 경우가 많다. 저희의 노래를 좋아해주는 사람들이 많아서, 슬플 때 혹은 바닥까지 떨어져서 힘든 순간에도 우리 노래가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노을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스물(TWENTY)'을 발매한다. 오는 11월 5일부터 전주를 시작으로 용인, 창원, 대구, 울산, 광주, 부산 마지막 서울까지 총 8개 도시에서 전국투어 '스물'을 개최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