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대학병원 3곳 '틔운미니' 150대 기부 "건강한 삶 응원"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G전자가 대학병원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미니'를 기부한다.

LG전자는 부산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수원 아주대학교병원, 서울 이대서울병원 등 3곳에 LG 틔운 미니 총 150대를 기부한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8일 고신대학교복음병원에서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미니 기증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오경승 고신대학교복음병원장, 신상윤 LG전자 스프라우트컴퍼니 대표 등이 참석했다.

8일 부산 고신대학교복음병원에서 오경승 병원장(오른쪽)과 신상윤 LG전자 스프라우트컴퍼니 대표가 LG 틔운 미니 기증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각 병원은 이 제품을 퇴원을 앞둔 소아 환자, 중환자 등에게 쾌유를 기원하는 선물로 전달하거나 환자들의 심리적 안정감을 위해 병실에 비치한다. 틔운 미니를 활용해 환자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취지다.

지난해 10월 첫 선을 보인 후 출시 1주년을 맞은 LG 틔운은 누구나 쉽게 실내에서 반려식물을 키울 수 있는 식물생활가전이다. 씨앗키트를 장착하고 물과 영양제를 넣어준 뒤 LED 조명을 켜주기만 하면 간편하게 식물을 키울 수 있다. 특히 씨앗키트는 흙을 사용하지 않아 흙먼지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고 꽃, 허브, 채소 등 재배할 수 있는 식물 종류도 다양하다.

LG 틔운 미니는 침대 옆 협탁, 사무실 책상, 식탁 등에 배치할 수 있을 정도로 작고 가볍다. LED는 무드 조명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플랜테리어에 적격이다.

신상윤 대표는 "환자들이 반려식물을 키우면서 심리적인 안정감을 찾고, '새 생활을 틔우다'라는 틔운의 슬로건처럼 건강한 삶을 되찾을 수 있도록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