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이종원 "가족애에 감정 이입…'금수저' 인생 수업 됐다"


'금수저' 태용으로 첫 지상파 주연 신고식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제 마음 속의 금수저는 드라마 '금수저'인 것 같아요."

배우 이종원에게 '금수저'는 특별한 여정이었다. 첫 지상파 주연의 무게감도 컸지만, 시청자들에 이종원의 얼굴과 존재감을 알렸다. 연기하는 즐거움을 알았고, 앞으로 나아갈 자신감을 얻었다.

배우 이종원은 최근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 황태용 역을 맡아 극을 이끌었다. 이종원은 "올해 제 숙제는 '금수저' 잘 촬영하기, 무사히 방영하기, 잘 보내주기였는데 지금은 세 번째 단계"라며 "드라마 방영은 끝났지만 아직 태용을 놔주지 못했다. '금수저'가 제겐 너무 큰 드라마가 됐고, 그만큼 보내주고 싶지 않다"라고 긴 여운을 드러냈다.

MBC 드라마 '금수저'에서 부잣집 아들에서 가난한 집 아들로 운명이 뒤바뀐 '황태용'을 연기한 배우 이종원이 18일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종원은 "'금수저'로 인생수업을 받았다. 제 자신을 돌아보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이종원으로서 엄청난 성장이 있었고, 더 많은 도전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드라마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되면서 생기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 개성 있는 캐릭터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데뷔 4년 만에 첫 지상파 주연을 맡은 이종원은 그 무게감을 떨치기 위해 촬영장에서 집중했고, 배우들의 도움으로 그 부담감을 덜 수 있었다고 했다.

"저를 짓누르고 있던 무게감과 책임감을 촬영장에서 덜어냈어요. 같이 연기하는 배우들, 육성재와 정채연, 연우, 그리고 손우현 선배님도 많이 덜어줬어요. 제가 첫 주연작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던 것은 이분들의 도움이 컸고, 드라마 안에서 자연스럽게 연기도 하게 됐어요. 드라마를 하고 남는 문장은 '감사합니다'인 것 같아요."

극중 이종원은 대한민국 대표재벌 도신그룹의 후계자인 금수저와 흙수저의 삶을 오가는 황태용을 연기했다. 시니컬한 표정을 가진 재벌가의 아들 태용과 가난하지만 행복한 집안의 아들 승천까지, 전혀 다른 두 얼굴을 연기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송현욱 감독은 이종원에게서 전혀 다른 캐릭터를 발견, 황태용을 맡겼다.

"감독님이 제 첫 인상은 시니컬하기도 하고 차가워보이는 이미지였는데, 몇마디 섞어보니 따뜻하고 순수하기도 하고 웃을 때는 바보같기도 했다고 했어요. 태용이와 승천이 두가지 모습을 그렇게 발견한 것 같아요. 태용이는 시니컬하게 자랐고, 비밀스러움도 있고 승천이가 됐을 때는 해맑게 웃을 수 있는 모습을 봐준 것 같아요. '나에게 이런 두가지 모습이 있구나' 알게 됐죠."

'금수저' 태용과 '흙수저' 승천을 오가며 전개되는 스토리 흐름상 자칫 시청자들에 혼선을 줄 수도 있었던 터. 이종원은 "승천과 태용의 갭을 파악하고 확실하게 해야 했다. 내가 헷갈리면 다른 사람들도 그럴 수 있기 때문에, 더 확실한 준비가 필요했다'고 했다. 정신을 차려야 했다"고 했다. 너무 다른 감정을 품고 있는 두 캐릭터에 간극을 주기 위해 그만큼 세심한 노력이 필요했다.

"태용과 승천은 헤어도 바뀌고 의상도 달라야 해요. 승천이가 된 태용과 그냥 태용은 감정과 처해있는 환경이 너무나 달라요. 태용일 때는 화려한 옷을 입었어요. 겉치레를 형성해야 이 친구의 아픔이나 억눌린 감정을 감출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승천이가 된 태용은 속은 누구보다 따뜻한 친구에요. 의상은 어둡지만 해맑게 웃을 수 있는 친구라, 대비를 주고 싶었어요. 가장 크게 중점을 둔 건 미소였어요. 태용일 때는 마음 놓고 웃었죠."

MBC 드라마 '금수저'에서 부잣집 아들에서 가난한 집 아들로 운명이 뒤바뀐 '황태용'을 연기한 배우 이종원이 18일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캐릭터에 대한 고민과 열정이 묻어났다. 이종원은 금수저 태용을 연기하기 위해 촬영 수 개월 전부터 피아노를 배웠고, 흙수저 승천의 가족 사랑을 표현하기 위해 자신의 모습을 투영했다.

"승천이가 된 태용이 더 익숙했어요. 가족 생각을 많이 했어요.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과 꽤 오랫동안 반지하에 살기도 했어요. 도란도란 밥을 먹는다거나, 아빠가 치킨을 사와서 먹거나 했던, 제 어릴 때 모습이 툭 튀어나왔어요. 최대철 한채아 선배님이 사랑스럽게 봐주는 눈빛에서 아버지, 어머니가 떠오르기도 했어요. 어릴 때의 경험들이 떠올라 훨씬 더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죠."

두 캐릭터의 간극이 컸던 만큼 배우 이종원으로서 더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그는 "'금수저' 안에서 감정을 많이 뿜어냈고 그 온도차도 많이 달랐다"라며 "제겐 그 자체가 큰 경험이었다"라고 말했다.

"평소 화를 내거나 감정적인 성격이 아니에요. 그래서 승천이가 된 태용이의 감정이 어렵게만 느껴졌는데 막상 같이 연기하는 배우들과 하모니를 이루다보니 '왜 어렵게 생각했지. 하면 되네' 생각했어요. 태용에겐 너무 많은 감정과 에피소드가 있었기 때문에 성장할 수 있었어요. 앞으로 감정 연기를 할 때 '금수저'를 찍기 전보다 훨씬 더 수월하게 연기할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도 얻었죠."

MBC 드라마 '금수저'에서 부잣집 아들에서 가난한 집 아들로 운명이 뒤바뀐 '황태용'을 연기한 배우 이종원이 18일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금수저'는 흔히 부모의 재력이 대물림 되는 현 세태를 반영하면서도 '행복'에 대한 근본적 질문을 던진다. 이종원은 "'금수저'가 '돈보다 사랑'이라는 것을 강요하는 것이 아닌, '돈보다 사랑일지도 몰라요'라는 물음표를 던지는 드라마다. 누구에게나 금수저가 내재되어 있으니 한 번 더 생각해보라는 의미"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저 역시 '당신에게 금수저는 무엇인가요' 질문을 던졌고, 촬영하면서 또 드라마를 시청하면서 그 해답을 찾았다"고 말했다. 지금의 이종원에겐 연기와 사진이 행복을 느끼게 하는 '금수저'라고. 그는 "연기가 너무 재미있다. 태용이도, 승천이도 내 안에 있는 사람이었다. 앞으로 제 안에 있는 다른 것을 끄집어내고 싶다"고 했다.

배우 이종원은 군 제대 후 프리랜서 모델을 시작, 우연한 기회에 이승환의 '너만 들음돼'라는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연기에 흥미를 갖게 됐다. 이후 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가족입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등으로 차근차근 연기 경험을 쌓아왔다. '금수저'는 서른을 앞두고 받은 선물 같은 작품으로, 앞으로 더 많은 작품과 캐릭터를 만나길 기대하고 있다.

그는 "남자배우는 30대부터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게 더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악역이나 느와르도 해보고 싶고, 어른스럽고 더 깊고 멋있는 역할도 해보고 싶다"라며 "다양한 카테고리의 연기로, 올라운드를 다 할 수 있는 배우를 꿈꾼다. 이제 출발선에 섰다"고 활짝 웃었다.

MBC 드라마 '금수저'에서 부잣집 아들에서 가난한 집 아들로 운명이 뒤바뀐 '황태용'을 연기한 배우 이종원이 18일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