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원·선동열 등 '프로야구 레전드' 40인 우표 출시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최동원과 선동열, 이종범 등 한국 프로야구 레전드 40인의 우표가 출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손승현)는 KBO,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KBO 리그 출범 40주년을 기념한 한국 프로야구 레전드 40인 우표 16만 장(4천세트)을 오는 28일 발행한다고 발표했다.

KBO 레전드 40인 우표 중 선동열 선수 이미지. [사진=우정사업본부]

이번 우표는 '나만의 우표'로 발행된다. 일반 우표와 달리 개인이나 단체가 원하는 내용의 디자인을 신청받아 제작되는 우표를 말한다. 카드 형태로 만들어진다. 레전드 40인은 KBO가 팬과 전문가 투표 등을 종합해 선정했다.

개성 있는 이미지를 표현해 소장 가치를 높였다. 우표 뒷면에는 선수별 프로필과 통산 기록 등이 담겼다. QR코드를 통해 레전드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다.

우표는 위변조 방지 보안을 위해 특허기술을 담았다. 스마트폰 전용앱인 수무늬(한국조폐공사 제조)로 찍으면 위조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수무늬앱으로 보면 숨어있는 KBO 정품 인증 로고를 확인할 수 있다. 특수 보안패턴이 적용돼 육안으로는 확인 어렵다. 3D 스탬핑 포일(홀로그램) 기술도 포함됐다. 가격은 1세트당 12만 원(소포발송요금 포함)이다.

우표는 28일 오전 9시부터 판매분 소진시까지 인터넷우체국과 우체국앱(모바일)을 통해 예약 판매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