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① '약한영웅' 감독 "박지훈, 확신의 캐스팅…사랑 같은 우정"


(인터뷰)유수민 감독이 밝힌 '약한영웅' 캐스팅·삼각관계·액션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이렇게 잘 만든 액션학원물이 또 있었을까. '약한영웅'이 공개 이후 뜨거운 반응과 극찬을 얻으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약한영웅'의 연출과 극본을 맡은 유수민 감독은 첫 시리즈 작업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섬세하고 탄탄한 능력을 뿜어내며 극찬의 중심에 서 있다.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이하 '약한영웅', 연출 및 극본 유수민) 상위 1% 모범생 연시은(박지훈 분)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최현욱 분), 범석(홍경 분)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 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로, 지난 18일 8회 전편이 공개됐다.

유수민 감독이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웨이브]
유수민 감독이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웨이브]

'약한영웅'은 공개 즉시 2022년 웨이브 유료 가입자 기여도 1위, 웨이브 내 콘텐츠 순위인 '오늘의 TOP 20' 연속 1위 등 괄목할 만한 결과를 얻었다. 또한, 아이치이(iQIYI) 미국과 대만, 미주 '코코와(KOCOWA)' 채널 등 해외 동시 반영 플랫폼에서도 "올해 최고의 K-콘텐츠"란 호평을 얻고 있다.

유수민 감독은 지난 3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약한영웅'의 촬영 과정, 박지훈을 비롯한 배우들의 캐스팅, 노력한 지점과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 등을 밝히며 작품에 대한 애정과 뜨거운 인기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데 어떠한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됐을 당시부터 큰 화제가 됐는데 그래서 더 기대하는 바가 있지 않았나.

"생각보다 많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서 좋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을 했을 때 좋아해주셔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3회 이후 다른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세 명의 케미와 그들이 가까워지는 마음에 반응을 해주셨다 보니 뒤에 틀어지는 이야기가 괜찮겠다는 생각을 했다."

- 원작 중 연시은의 과거만 따와서 드라마화를 결정한 이유는 무엇인가.

"과거 장면이 세 친구, 삼각관계가 그려진다. 이 삼각관계를 이야기로 만들기 좋은 소재라고 생각했다. 10대를 지나는 시기를 잘 설명할 수 있는 에피소드라 여겼다."

- 수호도 그렇지만, 범석이 캐릭터와 서사가 많이 바뀌었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범석이 행동을 납득할 수는 없지만 그런 행동을 벌이는 이유는 타당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해 서사를 만들었다."

- 원작 웹툰을 드라마로 가져올 때 고민했던 지점은?

"저도 원작 팬이다. 제가 좋아하는 장면들, 순간들, 특징들을 최대한 드라마 안에 녹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만화와는 다른 지점이 있다. 땅에 발 붙인 이야기를 해서 공감을 얻고 싶었다. 내 이야기처럼 느껴지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약한영웅' 박지훈이 연시은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웨이브]
'약한영웅' 박지훈이 연시은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웨이브]

- 감독님이 좋아한 포인트는?

"연시은이라는 캐릭터가 흥미로웠다. 연시은이 가진 사이다, 쾌감이 되게 좋았다. 시은이와 수호는 판타지적인 면이 있다. 용기를 내보고 싶지만 그러지 못한 시절을 보냈는데 이 두 캐릭터가 대리만족을 시켜주지 않나 싶다."

- '약한영웅'을 연시은으로 표현했을 때 생각했던 지점은?

"영웅이 나오는 영화를 보면 영웅의 필수조건은 자기 희생이다. 싸움을 잘해서가 아니라 자신을 희생하기 때문에 영웅이 된다. 범석이마저도 그런 면모가 있다고 생각한다. 10대엔 혼란스럽고 많은 것이 헷갈린다. 약한 시기니까 그런 것이 아닐까."

- 청소년 관람불가이긴 하지만, 영상으로 보여지는 부분에 있어서 수위 조절이 필요했을 것 같다.

"수위 조절을 하진 않았다. 최대한 화끈하게 가려고 했었다. 그렇지만 불필요하게 잔인하거나 눈살이 찌푸려지는 장면은 최대한 피하려고 했다."

- 일부 액션에서 잔인하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지만, 다양한 액션을 보는 묘미가 있었다. 화끈하게 가려 했다고 하셨는데 특별히 중점을 둔 부분은 무엇인가?

"액션신에서 가장 중요한 건 감정이라고 생각했다. 화려한 영상 기술보다는 왜 싸우는지 그 감정이 중요하다고 여겨 그런 것을 잘 표현하려고 했다. 또 리얼한 액션으로 보여지기 위해 타격감을 많이 신경 썼다."

- 박지훈 배우에 대해 완벽 맞춤형 캐스팅이라고 하셨는데, 어떤 점에서 캐스팅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나.

"연시은 캐릭터와 외형적인 면에서 싱크로율이 높은 면이 있다. 또 영상이나 기사 등을 찾아봤을 때 밝아보이지만 연시연과 같은 면모가 있다고 생각했다. 잠재력이 많은 사람 같았고 같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만나고 나서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확신이 더 생겼다."

- 최현욱, 홍경 배우는 어떤 점에 끌려 캐스팅을 했나.

"모든 배우들이 다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다. 다들 재능있는 사람들이라 눈여겨 봤고,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만나보니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좋았다."

'약한영웅' 최현욱이 안수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웨이브]
'약한영웅' 최현욱이 안수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웨이브]

- 연시은, 안수호, 전석대(신승호 분) 모두 다른 방식의 액션을 구사하는데, 이렇게 차별화를 둔 이유는 무엇인가.

"제가 종합격투기 보는 걸 좋아한다. 종합격투기가 한국에 처음 왔을 때 이종격투기라 불렸다. 서로 다른 스타일의 선수가 대결했을 때 '누가 이길까'하는 호기심이 생긴다. 사자와 곰이 붙으면 누가 이길까 하는 것처럼. 수호는 격투기, 석대는 레슬링을 베이스로 한다. 이렇게 캐릭터 별로 각기 다른 특징과 무술을 줘서 종합격투기처럼 '누가 이기지?'하는 재미를 만들려고 했던 것 같다."

- 공부만 알던 시은이가 점차 변화되어 가는 과정도 흥미로웠다.

"시은이는 처음엔 누가 날 건드리니까 싸우게 된다. 그것이 점점 더 다른 사람을 위해서 싸우게 된다. 1회에서 시험 한 문제 틀린 것에 분해 싸운다면, 8회에선 시험 상관없이 친구 때문에 싸운다."

- 시은과 수호가 서로를 위해 희생하기도 하고, 범석이 사실은 수호를 좋아했기 때문에 그렇게 변했던 것이라는 반응이 나올 정도로 남남케미가 돋보였다. 의도하신 바가 있으신지 궁금하다.

"배우들과도 얘기를 했던 건 그 시기의 우정은 사랑과 비슷하다 싶을 정도로 뜨겁다. 내 친구가 가장 소중하고 하루 종일 놀고 싶고. 사랑과 비슷한 감정인 것 같다."

- 수호 같은 경우엔 시은, 범석에 비해 할머니와 같이 산다는 것 외에는 그려진 것이 없다. 전사를 어떻게 설정했나.

"부모님이 일본에서 식당을 하고 있고, 할머니가 수호를 돌본다는 설정이 있다. 부모님 하시는 일이 잘 안 되다 보니 수호가 생계를 책임지는 상황이다. 또 운동 같은 경우엔 잘하다가 부상을 당해서 그만뒀다는 설정이다. 어른스러운 아이다."

- 이런 전사를 담아내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시즌2를 염두한 것인가.

"그건 아니다.(웃음) 전체적인 균형감 때문에 그렇게 했다. 사실 수호는 판타지적인 면모가 있는 인물이다. 우리는 다들 '저런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데미안'에 나오는 데미안 같은 친구 느낌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