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인도네시아 50번째 점포 '세르퐁점' 신규오픈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롯데마트가 인도네시아 시장 선점에 나선다.

22일 롯데마트는 이날 인도네시아 땅그랑 시 남부 지역에 50번째 점포이자 36번째 도매점인 '세르퐁(Serpong)점'을 신규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오픈하는 롯데마트 세르퐁점은 지역의 유일한 현대식 도매점이며, 단층 구조 4천628m2(1천400여평) 규모인 매장 면적의 80% 이상을 식품 매장으로 채워 상품 경쟁력을 대폭 강화했다. 특히 상권의 핵심 고객인 HORECA(호텔, 레스토랑, 카페의 약자) 사업자와 고소득층의 일반 소매 고객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매장 환경과 상품을 선보인다.

롯데마트 인도네시아 50호점 전경. [사진=롯데마트 ]
롯데마트 인도네시아 50호점 전경. [사진=롯데마트 ]

특히 롯데마트 세르퐁점에서는 다양한 K-푸드를 만나볼 수 있다. 양념 치킨, 유부 초밥, 떡볶이 이외에도 한국식 베이커리 메뉴인 크림소보로, 고구마 빵은 물론 새로 개발한 참치 컵밥, 매운오뎅 김밥 등 풍성한 K-푸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2008년 인도네시아 마크로(Makro) 19개 점을 인수하며 대한민국 유통사 최초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해 현재 35개의 도매점과 14개의 소매점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마트의 인도네시아 사업은 지난 14년간 팬데믹 기간이었던 20년과 21년을 제외하고 평균 10% 가량 연 매출이 성장하며 롯데마트 전체 사업의 큰 축으로 발돋움했다.

김창용 롯데마트 해외본부장은 "팬데믹이 끝을 보이는 가운데 인도네시아 50호점을 2년만에 오픈했다"며 "세르퐁점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유통업계의 선두 주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적 투자와 영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