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한지현, 열정으로 만들어 낸 '치얼업'


응원단 신입 단원 도해이役…전작 '펜트하우스' 이미지 완전히 벗어버린 열연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배우 한지현이 단 한 작품만으로 진가를 입증했다. '치얼업'을 통해 20대 청춘의 얼굴이 된 그가 다음을 기대케 한다.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치얼업'은 찬란한 역사를 뒤로하고 망해가는 연희대학교 응원단 '테이아'에 모인 청춘들의 이야기. 한지현은 극 중 테이아 신입 단원 도해이로 분했다.

배우 한지현이 SBS 드라마 '치얼업'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샛별당엔터테인먼트]
배우 한지현이 SBS 드라마 '치얼업'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샛별당엔터테인먼트]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힘겹게 대학에 진학한 도해이는 20살 답지 않게 24시간 돈 걱정뿐이다. 집안에서 실질적 가장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 아르바이트와 학업을 병행하기에도 벅찬 그의 일상에 의도치 않게 응원단 테이아가 들어오게 된다.

처음엔 돈을 목적으로 시작하게 된 동아리 활동이었다. 하지만 함께 합을 맞추고 무대에 서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끼면서 응원단에 매료됐다. 도해이는 돈을 뒤로하고 동아리 활동에 매진하게 되면서 한층 성장해간다.

한지현은 약 2년에 걸쳐 방영된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통해 단번에 얼굴을 알렸다. 매서운 눈매, 높은 톤의 목소리로 상대를 휘어잡았고 자신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마인드로 각종 악랄한 일들을 저질렀다. 본인의 잘못을 뉘우치지 않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분노를 자아내기도 했다.

한 작품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한지현에게 '펜트하우스'는 배우 인생에 기념비이자 넘어야 할 작품이었다. 보통 한 캐릭터로 성공을 이루면, 비슷한 캐릭터의 출연 제의가 따르기 때문. 또한 한 캐릭터의 이미지를 벗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도 어려운 이유 중 하나다. 그러나 한지현은 이번 '치얼업'에서 밝고 쾌활한 20대 초반의 얼굴을 보여주며 주석경을 완전히 씻어버리는 데 성공했다.

배우 한지현이 SBS 드라마 '치얼업'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샛별당엔터테인먼트]
배우 한지현이 SBS 드라마 '치얼업'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샛별당엔터테인먼트]

이하 한지현과의 일문일답

-'치얼업'은 어떻게 출연하게 됐나?

'펜트하우스' 끝날 때 대본을 받았다 다음에 어떤 걸 해야겠다는 생각보다 그냥 '치얼업'이 하고 싶었다. '치얼업'의 도해이는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인데 주석경과 반대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도 있고 진짜 제 성격이 석경이 같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많았다. 누구는 주석경으로 이름을 바꾸는 게 어떠냐 할 정도였다. 그것도 감사하다. 제 역할의 이름을 기억해주고 계시니까. 하지만 그래서 더 다른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었다.

-청춘물인 '치얼업'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느꼈나?

도해이는 꾸밈없는 모습과 솔직한 성격이 좋았다. 여자 주인공이라고 해서 울고 남자의 도움을 받는 드라마가 많지 않았나. 하지만 도해이로 스스로 견뎌내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게 큰 강점이라고 생각했다.

청춘. 말 그대로 젊음이다. 열정으로 끝까지 끌고 갔다. 진짜 저희가 최선을 다해서 할 수 있는 만큼 끝까지 쥐어짜서 만들어낸 드라마다. 연기나 춤을 엄청나게 공들여서 만들었다. 그걸 시청자분들도 알게 모르게 그게 느껴져서 보게 된 것 같다. 그런 매력이 있는 드라마다.

-사실 요즘 젊은 세대는 취업 때문에 바쁜데, '응원단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있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사실 처음에 육체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진짜 '이걸 왜 할까', '이걸 한다고 이득이 될까' 싶었다. 거의 모든 시간을 할애해서 응원 안무를 익혔다. 극 중에서 해이가 말하는 것처럼 스펙 쌓기도 바쁘고 요즘 취업난인데 응원단을 할 시간과 이유가 있나 싶었다.

하지만 드라마니까 따라갔다. 해이도 테이아에 들어간 이유가 있지 않나. 해이가 극 중에서 느낀 것처럼 이때 아니면 이런 활동을 못 할 것 같다. 그게 또 평생 추억으로 가고 자기 스스로의 원동력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대에 올라가는 매력을 느끼는 것도 있지만, 주변 사람들과 함께 있는 것이 좋았다. 사회에 나가면 진짜 친구를 사귀기 어렵다고 말하지 않나. 응원단을 하면서 하나로 뭉칠 수 있는 경험을 '치얼업'을 통해 한 것 같다.

'치얼업' 단체 무대 스틸컷 갈무리 [사진=SBS]
'치얼업' 단체 무대 스틸컷 갈무리 [사진=SBS]

-안무를 익히기 어렵지 않았나?

춤은 '치얼업' 한다고 방송 댄스를 배워봤다. 그런데 완전히 다른 춤이더라. 그냥 새로 배워야겠다 싶었다. 정말 힘들었다. '이 동작은 누가 만들었지' 싶었다. 어떻게 4시간 동안 무대에 오르는 건가 싶기도 하고. 무대에 올랐던 실제 응원 단장한테 물어보니 사람들의 반응과 호응에 자기도 힘든지 모르고 한다더라. 그 얘기를 듣고 무대에 오르는 장면을 촬영했는데 소수 인원만 있어도 짜릿하더라. 내 춤을 봐주고 따라 하고. 우리가 하나가 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육체적으로 힘들진 않았나?

한 번 연습하러 가면 3시간씩 했다. 촬영 중간에도 연습하고. 저만 잘해서 되는 게 아니다. 다른 단원들이랑 각을 맞춘다. 그게 너무 힘들었다. 저만 잘하면 되는 게 아니라 이 단원들도 같이해서 해야 하는데 아이돌이 된 것처럼 계속 같은 것을 연습하는 것도 힘들고 지치더라. 하지만 같이하니까 의지가 됐다. 그렇지만 힘든 건 어쩔 수 없었다. 함께한 친구들 모두 단복 안에 파스 투성이었다. 그런데도 끝까지 해낸 애들이 대단하다고 장하다. 저는 원래 근력이 없는 사람이어서 꽤 많이 아팠다. 뼈랑 근육이 나눠지는 줄 알았다.

-도해이를 연기하면서 한지현 씨에게도 영향을 끼친 부분이 있나?

극 중 해이의 성장으로 본다면 처음에 해이는 아무에게도 도움받지 않으려 하고 사랑도 일방적으로밖에 못 하고 '돈, 돈' 거린다. 그게 후반부로 갈수록 항상 친구들과 어울리고 마지막엔 사랑, 우정, 감사함, 가족에 대해 소중함을 깨우치는데 그게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19살에서 20살이 돼 대학에 간다고 해도 다를 바 없지 않나. 그렇게 사회생활을 하면서 배우는데 저도 그런 영향과 배움을 얻은 것 같다.

-청춘을 이야기하는 드라마에서 한지현 씨가 받은 위로는 무엇이었나?

위로를 진짜 많이 받았다. 극 후반에 해이한테 하는 말이 저한테 하는 말처럼 들렸다. 친구들과도 친해져서 도해이한테 편지했던 게, 마치 처한테 하는 말처럼 들렸다. 또 배영웅(양동근 분) 선배가 도해이한테 '이런 거 줄 때는 따지고 살 게 아니라 감사하면서 받아'라고 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것도 크게 와닿았다. 저는 27살이어서 이해할 수 있는데 20대 초반의 나이에 그 말을 들으면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하다. 저에겐 위로가 되는 말이었다.

배우 한지현이 SBS 드라마 '치얼업'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샛별당엔터테인먼트]
배우 한지현이 SBS 드라마 '치얼업'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샛별당엔터테인먼트]

-'치얼업'이 첫 주연작이다. 주연에 대한 부담감도 있었을 것 같은데

걱정이 있었다. 처음에는 긴장이 안 되긴 했었는데 나중에 되니 걱정이 되더라. 극 중에서 만나는 사람도 많고 분량도 많아서. 어떤 것을 중점적으로 했으면 좋겠냐고 감독님께 여쭤보니 모든 것을 최선을 다해서 찍어보자고 하셨다. 그래서 한 장면, 장면마다 최선을 다했다. 그래서 후회가 없다. 촬영하면서 살은 많이 빠졌다. 춤춰서 살 빠진 것도 있지만, 주연이 처음이라 적응이 안 됐다. 다른 선배들이 존경스러워 보이기도 했다. 이걸 어떻게 버티나 싶었다.

-되게 빠르게 주연 자리에 오른 것이기도 하다. 그에 대한 부담감, 불안은 없나?

저도 이렇게 빨리 주연 자리를 맡아 신기하다. 불안을 해소하진 못했다. 드라마 보면서 불안했는데 돌이켜 생각해보니 저는 최선을 다한 것 같다. 그다음부터는 마음을 내려놓고 봤다. 1, 2화 할 때는 너무 무서웠다. 연기 왜 저렇게 했나 싶었다.

-'펜트하우스'와 '치얼업'은 극과 극의 작품이다. 다음엔 또 어떤 장르의 작품에서 연기하고 싶나?

'치얼업'하면서 연기에 대해 고민하게 됐다. 더 잘하고 싶다는 욕심이 커졌고 다음 작품에 들어갈 때는 제가 연기적인 영역을 넓힐 수 있는 작품에 들어가고 싶다는 욕심이 커졌다. 재밌을 것 같다. 현장에서 연기하는 게 너무 재밌다.

공포나 범죄, 사극 아니면 차분한 역할도 해보고 싶다. 하지만 그건 제 생각엔 30살이 넘어서 할 수 있지 않을까. 지금도 제 흥을 제가 주체하지 못하고 있다. 그전까지는 좀 더 액티브하고 활동적인 것을 해보고 싶다. 연기 경험치가 쌓이면 대사를 더 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한지현 씨에게 2022년은 어떤 해였고, 2023년은 어떤 해이길 바라나?

2022년은 너무 따뜻하고 배운 게 많고 위로도 많이 받았다. 좋은 사람들을 알게 돼 뜻깊은 27살, 2022년이었다. 2023년에는 많은 작품을 하면서 더 연기로 발전할 기회를 가져봤으면 좋겠다. 연기를 너무 잘해서 한마디만 해도 소름이 돋을 정도로 연기를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은데, 열심히 하면 그런 날이 올 수 있지 않을까. 행복과 좋은 사람, 행복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