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추모 프로필' 추가…고인 애도·추억 돕는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카카오톡에 '추모 프로필' 기능이 추가됐다.

추모 프로필은 카카오톡에서 고인을 깊이 애도하고 추억할 수 있는 기능이다. 고인의 휴대폰을 해지하거나 휴면 상태가 되더라도 카카오톡 프로필이 '(알 수 없음)'으로 바뀌지 않고 프로필 공간에서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직계 가족 요청 시 고인 프로필은 추모 프로필로 전환된다. 고인 프로필 사진 옆에 국화꽃 아이콘이 생성되고 1대 1 채팅방을 통해 추모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전달된 메시지는 발신자만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톡 '추모 프로필' 기능 도입 [사진=카카오]
카카오톡 '추모 프로필' 기능 도입 [사진=카카오]

추모 프로필로 전환되면 추모 메시지 보내기 기능 외 선물하기, 송금하기, 보이스톡 등 메뉴는 제외된다. 추모 프로필 전환이 되는 과정에서 고인 개인정보나 대화 내역 정보는 유가족을 포함해 다른 이에게 제공되지 않는다.

추모 프로필 전환 시 고인의 카카오톡 내 모든 그룹 채팅방엔 '00님이 기억할 친구로 전환됐다'는 메시지와 함께 자동 나가기 처리가 진행된다. 친구 목록 내 고인 이름 옆에 추모 아이콘이 표시돼 고인 여부를 알 수 있다. 설정을 통해 추모 프로필 노출 여부를 유가족이 결정할 수 있다.

추모 프로필 전환은 고인 직계가족 신청이 필요하며 고인의 가족임을 증빙하기 위해 고인의 통신사 증빙 서류, 가족관계증명서, 신청인 신분증 등을 제출해야 한다.

추모 프로필은 5년간 유지되며 추가 연장 시 10년까지 유지할 수 있다. 연장 신청이 없을 경우 추모 프로필은 종료되고 자동 탈퇴 처리가 진행된다. 기존에 카카오톡을 탈퇴해 '알 수 없음'으로 전환된 계정의 경우 추모 프로필 이용이 어렵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이용자가 고인이 됐을 경우 가족 구성원이 고인의 친구들에게 부고를 알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추모의 공간을 통해 함께 슬픔을 나눌 수 있도록 추모 프로필을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