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지선, 오늘(5일) 오전 11시 발인 엄수…모친과 영면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방송인 고(故) 박지선의 발인식이 엄수된다.

5일 오전 11시 방송인 박지선 모녀의 발인이 서울 양천구 목동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다. 두 사람의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개그우먼 박지선과 그의 모친의 빈소가 2일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박지선은 2일 오후 1시 44분께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고 박지선은 지난 2일 오후 1시 44분께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세상을 떠났다. 박지선은 평소 앓던 질환으로 치료 중이었으며, 모친이 올라와 함께 생활 중이었다. 경찰은 현장에 외부 침입이 없었고 외상 역시 없었다고 밝혔다.

모친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성 메모에는 박지선이 질환 때문에 힘들어 했으며 딸 혼자 보낼 수 없어서 함께 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고 박지선의 빈소에는 이틀간 많은 동료 연예인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박정민과 박보영, 박성광, 송은이 등 비보를 접한 동료들이 눈물로 밤샘 조문에 나선 가운데 이틀째인 3일 김영철과 팽현숙, 최양락 부부, 고인과 생전 친분이 있던 마이티 마우스가 한달음에 달려왔다. 유재석과 지석진, 엄용수도 무거운 표정으로 빈소를 찾아 후배를 애도했다.

한편 2007년 연예계 데뷔한 박지선은 KBS '개그콘서트', '유희열의 스케치북',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MBC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등에 출연했다. 지난달 중순까지 각종 가요 쇼케이스 및 방송 제작발표회 진행에 나서며 활발히 활동해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