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화이자 백신, 오는 24일 50만회분 도입 확정"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단장 정은경, 이하 추진단)은 3월 도입 예정인 백신 도착 시기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개별 계약한 화이자 백신은 3월 100만 회분 중 50만 회분이 오는 24일에 도입될 예정이다. 도착된 백신은 전국 22개 접종센터로 배송될 예정이며, 오는 4월 1일부터 만 75세 이상 어르신과 노인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등의 접종에 사용될 계획이다.

나머지 50만 회분은 3월 마지막 주에 연이어 도착될 예정이다. 4~5월에도 지속 도입될 것으로 예상되며, 구체적인 도착 일자는 아직 통보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또,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3월 69만 회분과 4~5월 141만 회분에 대하여 유니세프 측으로부터 네덜란드에서 각각 3월 31일과 4월 22일 운송 개시될 예정임을 통보받았다. 유럽 현지 통관, 운송 등 소요기간(최소 2~3일)을 감안하면 국내 도착은 69만 회분은 4월 초, 141만 회분은 4월 말로 예상된다.

이번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국내 SK바이오사이언스(안동 생산 공장)에서 생산된 백신이며, WHO 긴급사용품목('20.2.15.)에 등재된 백신으로 코백스를 통해 전 세계에 일괄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절차상 유럽 반출된 후 도입될 예정이다. 도착된 백신은 65세 이상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등의 접종에 사용될 계획이다.

한편, 추진단 정은경 단장은 "2분기 접종 시행계획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시작될 수 있도록 백신 국내 도착 후 유통·보관 및 사전 준비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