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MBC, 자책골에 "고마워요"…조롱 자막 '빈축'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 논란에 이어 축구 경기 자막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MBC는 지난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 대 루마니아 경기 중계방송을 생중계 했다.

MBC가 도쿄올림픽 루마니아전 축구 자막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이날 한국은 루마니아 선수 라즈반 마린의 자책골로 전반전을 1대0으로 앞섰다. MBC는 후반전 시작 전 광고 시간에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오른쪽 상단에 띄웠다.

MBC 시청자 게시판와 SNS에는 항의글이 쏟아졌다. 시청자들은 SNS에 '자막 정말 부끄럽다' '입장 바꿔 우리나라 선수가 자책골을 넣었어도 재밌다고 생각할까' '올림픽 정신이 없다' '나라망신' 등 MBC를 질타하는 글이 올라왔다.

앞서 MBC는 23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국가 소개 영상과 자막에 일부 부적절한 사진과 표현을 사용하면서 물의를 일으킨 지 하루 만에 이같은 자막을 사용해 논란은 더욱 커졌다.

MBC는 개회식에서 서너장의 사진으로 각 국가를 설명하는 방식을 취했다. 그 과정에서 MBC는 우크라이나에 체르노빌 사진, 아이티를 대통령 암살 및 데모 사진을 차용했고, 마셜제도에 대해서는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 설명해 논란을 야기시켰다.

MBC는 24일 입장문을 통해 "MBC는 올림픽 중계에서 발생한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영상 자료 선별과 자막 정리 및 검수 과정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 나아가 스포츠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재점검해 유사한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