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미국과 준결승…'미치지 않고서야' 또 결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일본과의 4강전에서 패했지만 미국과의 패자 준결승전에서 결승 진출에 재도전 한다. 이에 따라 '미치지 않고서야' 등 예능 프로그램이 대거 결방된다.

한국은 5일 오후 7시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2020 도쿄올림픽' 패자 준결승을 진행한다. 이에 따라 MBC와 KBS, SBS 등 지상파 3사도 해당 경기 생중계에 나선다.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대한민국 대 일본의 경기가 4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다. 한국 야구대표팀이 2-5로 패배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예능과 드라마가 대거 결방될 것으로 보인다.

매주 수목 오후 9시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는 지난 4일에 이어 결방한다. 지난 주에 이어 2주 간 시청자들을 만나지 못하게 됐으며, 11일 본방송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MBC 편성표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4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스페셜이, 이후 '심야괴담회'가 정상방송될 예정이었으나 결방 및 편성 시간대는 유동적이다.

타 방송사도 편성이 유동적이다.

이날 9시 방송 예정인 '맛남의 광장' 역시 야구 중계로 결방될 가능성이 크다. KBS2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는 정상방송될 예정이나, 경기 결과에 따라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