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올 상반기 보수만 10억 넘었다…CJ 오너 일가 제쳐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나영석 PD가 올해 상반기 보수로 10억 8100만 원을 받았다. CJ 그룹 총수 일가인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보다 높은 금액이다.

17일 CJ ENM이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나영석 PD가 2021년 상반기(1~6월)에 받은 보수총액은 10억8100만원이다. 급여 1억 5000만 원과 상여금 9억 3100만 원을 더한 금액이다.

나영석 PD가 tvN '삼시세끼 산촌편'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CJ ENM 측은 나영석 PD의 성과급 및 특별상여와 관련 "사업 부문의 매출, 영업이익 지표 및 제작 콘텐츠의 시청률, 화제성, 콘텐츠 판매액 등 계량 측정 지표에 기준해 콘텐츠 제작 성과를 반영했다"며 "업무 전문성, PD직군 코칭 및 사업 기여도 등을 종합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미경 부회장은 상반기 급여로 10억원을 받았으며, 이재현 회장은 급여 9억원을 수령했다.

나영석 PD는 올해 tvN '출장십오야', '송민호의 파일럿', '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 '뒤돌아보지 말아요' 등을 연출했다. 나 PD는 지난해에도 12억 2천900만 원의 연봉을 받아 CJ E&M그룹 내 상위 5위를 차지했다.

현재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를 연출하고 있는 신원호 PD는 급여 1억 5000만 원에 상여금 6억2700만원을 더해 총 7억 7700만원을 수령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