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신인' 피원하모니, 美 프로축구 경기 축하무대 출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피원하모니(P1Harmony, 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가 미국 프로 축구 리그에서 K팝 공연을 펼친다.

피원하모니는 오는 10월 26일(현지시간) LA 뱅크 오브 캘리포니아 스타디움(Banc of California Stadium)에서 진행되는 미국 프로축구(MLS) 로스앤젤레스(LA)FC와 시애틀사운더스FC 경기에서 축하 무대를 선보인다.

피원하모니 단체 사진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이번 행사는 LA한국문화원이 로스앤젤레스FC와 손잡고 개최하는 한국문화제의 일환이다. 약 2만 2000여석 규모의 경기장에 모인 관중과 현지인을 대상으로 K팝, 한식 등 다양한 한국문화를 선보이며 한국문화의 가치와 매력을 나눌 전망이다.

한국문화제에 참가하는 피원하모니는 경기 시작 전 애국가를 제창하고 하프타임에 사전 녹화로 진행되는 K팝 무대를 선보이며 정규 경기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군다. 또한 경기 전에는 경기장 밖에 마련된 야외 무대에서 약 1시간 가량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K팝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현지에 생생하게 전달할 계획이다.

지난해 데뷔한 피원하모니는 전원 2000년대생으로 MZ세대들의 공감을 끄는 메시지를 독창적인 퍼포먼스와 음악에 녹여 선보이는 그룹이다. 올 봄에는 힙합과 R&B 하모니가 공존하는 '겁나니 (Scared)'를 통해 미식축구의 활동적인 움직임을 모티브로 한 강렬한 퍼포먼스와 탄탄한 기본기로 매 무대에서 호평 받았으며 '4세대 K팝 실력파'로 눈도장을 톡톡히 찍고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