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th BIFF] 박정민 "연출 무게감 컸다, 세상 모든 감독 존경"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언프레임드' 박정민이 연출을 하면서 두려움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8일 오후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언프레임드' 오픈토크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연출자 이제훈, 최희서, 손석구, 박정민, 배우 박소이, 변중희, 임성재, 강지석, 김담호가 참석했다.

배우 김담호, 박정민, 강지석(왼쪽부터)이 8일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영화 '언프레임드' 오픈토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언프레임드'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마음속 깊숙이 품고 있던 이야기를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다. 박정민의 '반장선거', 손석구의 '재방송', 최희서의 '반디', 이제훈의 '블루 해피니스'까지 네 편으로 구성됐다.

박정민은 자신이 연출을 맡은 '반장선거'에 대해 "초등학교 5학년 교실에서 일어나는 반장선거에 대한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그는 "제가 초등학교 4학년생이었을 때 반장선거에 진심인 친구들을 보고 많이 공포스러웠던 기억이 충격적으로 남아 있다. 어느 날 티비를 보는데 어른들도 별반 다르지 않다라는 생각이 들어 시나리오를 쓰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은 순수하지만 제 입장에서 보면 그렇게 순수하지 않았던 것 같다. 우리 순수한 배우들에겐 미안하지만, 아이들의 세상을 조금은 비틀어서 바라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전했다.

특히 아이들과 촬영하는 것이 쉽지 않은 경험이었다고도 전했다.

박정민은 "초등학교 반에 27명 아이들이 나오는데, 저도 연출을 해본적이 없어서 큰 도전이었다. 아이들과 찍는다는 것이 큰 도전이었다. 잠깐 방심하면 먼산을 보더라. '이거 어떡하지' 생각했다가, 해결책으로 생각한 것이 같이 연기하는 것이었다. PD님의 아이디어였는데, 리허설을 다같이 하면서 자기가 해야할 몫을 인지하고 했다. 의미있었다. 아이들이 촬영을 할 때 집중을 해줘서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박정민은 연출을 하며 감독에 대한 존경심을 가지게 된 계기였다며 자기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

박정민은 "모니터석에 앉아있는 제 자신이 창피했다. 배우들의 연기 뿐만 아니라 모든 스태프들이 준비해온 것을 컨펌 해줘야 하는데 무게감과 책임감이 너무 무거웠다. 이들이 준비한 것을 잘 만들지 못하면 어쩌지라는 두려웠다. 지구상 모든 영화 감독을 존경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 말씀을 잘 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