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① 신원호 감독 "'슬의생2' 구구즈와 신기한 경험, 차기작 보다 휴식"


(인터뷰)'슬의생2' 신원호 감독 "현정화 특별출연 감사, 탁구 예정된 에피소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주 1회 시즌제' 파격 편성으로 시작된 신원호 감독의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가 시즌2까지 아름다운 결말과 높은 호응을 얻으며 성공적으로 종영됐다.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14%(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가 넘는 시청률로 종영됐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신원호 감독이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tvN]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가 20년지기 친구로 출연해 절친 호흡을 보여줬다. 특히 시즌2 말미에는 많은 이들이 관심을 모았던 99즈의 러브라인 결말이 그려졌다. 이제 막 연인이 된 익준(조정석 분)과 송화(전미도 분) 커플을 비롯해 정원(유연석 분)과 겨울(신현빈 분), 석형(김대명 분)과 민하(안은진 분) 커플은 사랑을 더욱 키워나갔고, 준완(정경호 분)은 익순(곽선영 분)의 부대를 찾아가 같이 자장면을 먹자고 하면서 재회에 성공해 훈훈함을 안겼다.

2년이라는 긴 시간 '슬의생' 시리즈로 안방에 큰 웃음과 감동을 전한 신원호 감독은 최근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간의 소회와 함께 해준 99즈를 비롯해 수많은 배우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런 인기 요인을 무엇이라 생각하나.

"보시는 분들이 각기 매력을 느끼는 부분들, 예를 들어 누군가는 다섯 동기들의 케미, 또 누군가는 음악 혹은 밴드, 누군가는 환자, 보호자들의 따뜻한 이야기, 누군가는 러브라인, 누군가는 많은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에 호감을 갖고 들어오셨다가 또 다른 포인트들에 매력을 느끼시고 사랑을 주신 것 아닐까 짐작한다. 그리고 그 중 하나를 굳이 꼽으라면 아마도 다섯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캐릭터와 케미스트리, 그리고 그들이 그려내는 율제병원 안의 소소한 사람 이야기에 점수를 많이 주신 것 아닐까 싶다."

"시즌2로 국한해서 생각해보면 단연 '내적 친밀감'이 가장 크지 않았을까 한다. 시즌1에서 시즌2로 건너오며 생긴 2년여의 시간속에서 드라마 자체와의 친밀감, 캐릭터, 배우들과 갖게 되는 내적 친밀감이라는 게 생긴다. 익히 아는 캐릭터, 익히 아는 관계, 익히 아는 이야기들 이라는 생각에 거리감이 많이 좁혀졌던 게 시즌2의 가장 큰 인기 요인이 아니었을까 짐작해 본다."

- 2개의 시즌 동안 함께 호흡한 배우들과의 기억도 남다를 것 같다.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99즈와의 2회차 호흡 어땠나.

"신기한 경험이었다. 첫 촬영날도 그랬고, 다섯 명이 모두 모인 신을 처음 찍던 날도 그랬고, 시즌1 이후 10개월 가까운 공백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거짓말같이 어제 찍다가 다시 만난 것 같은 느낌이었다. 사실 첫 촬영이라 하면 으레 거쳐야 하는 과정들이 있다. 서로의 호흡을 맞춰가는 과정이 필요한데 그 부분이 아예 생략되고 물 흐르듯이 진행되다 보니까 그게 너무 신기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 배우들이며 스태프들도 현장에서 이런 얘기를 많이 했었다. 스태프들, 배우들간의 내적 친밀감도 2년여의 시간 동안 어느새 두텁게 쌓이다 보니 시즌2는 훨씬 더 촘촘한 케미로 이어질 수 있었고 그 모든 과정 자체가 신선한 경험이었다."

- 99즈 외에 신현빈, 정문성, 곽선영, 김해숙, 김갑수, 최영준, 하윤경, 문태유 등 수많은 배우들도 활약을 했다. 그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다른 배우들 역시 마찬가지다. 거짓말같이 어제 만나고 또 만나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사실 촬영 횟수로 보면 99즈 다섯 배우들에 비해서는 적은데도 불구하고 어제 호흡 맞췄다가 다시 오늘 촬영하는 것처럼 너무 자연스러워서 다들 신기해 했었다. 시즌2 하면서 하나 달라진 느낌이 있었다면, 다들 한층 더 매력있는 모습으로 돌아왔다는 점이었다. 다들 한 명도 빠짐없이 너무 멋지고 성숙해진 모습으로 나타나서 스태프들이 각 배우들의 첫 등장 촬영 때마다 감탄했던 기억이 난다. 사랑받는다는 것의 힘이 얼마나 강력한지 다시 한번 느꼈던 순간들이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사진=tvN]

- 시즌2에도 깜짝 놀랄 특별출연이 많았는데 그들에게 한 마디 한다면?

"특별 출연 해주신 배우분들에게는 항상 감사한 마음 뿐이다. 늘 빚지는 기분으로 연락 드리고, 늘 술 백 번 사겠다고 말씀드리는데, 사실 시즌1 특별 출연 해주신 분들에게도 시국이 이러다 보니 자리 마련하기가 쉽지 않아 아직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언제고 꼭 연락 드리고 한 분 한 분 찾아 뵙겠다."

"특히 현정화 감독님의 경우 너무 감사했다. 탁구 대회 에피소드는 스토리 전개 상 마지막에 어마어마한 고수가 나와 주셔야 했고, 그래서 현정화 감독님께 연락 드렸다. 복식이다 보니 선수 한 분이 더 필요했었는데 직접 발벗고 나서서 너무 열심히 섭외를 해주셨다. 올림픽이 코앞이라 섭외가 쉽지 않았는데도 끝까지 열심히 섭외를 해주셨고, 너무 감사하게도 주세혁 선수가 함께 나와 주셨다.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것도 아니고 더군다나 연기를 하시는 분들도 아니신데 두 분 모두 대사 연습도 많이 해 오셔서 연기도 흠 잡을 데 없었다.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 뿐이다."

- 탁구 대회 장면의 경우 올림픽 시즌이 딱 끝난 후 방송이 되었는데.

"올림픽 시즌을 염두에 두고 만든 에피소드는 전혀 아니다. 처음 초반 기획 때부터 예정되어 있었던 에피소드다. 일단 기본적으로 그렇게 수많은 과들이 모여서 탁구 대회를 한다는 것 자체도 재미있는 그림일 것 같았지만, 그보다도 지금까지 못 보여드렸던 여타 과들의 모습을 담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 대진표에 적힌 수많은 과들의 이름만 봐도 '병원 안에 이렇게 수많은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일을 하고 있구나, 환자 한 명을 보기 위해 그저 한 두개의 과만 움직이는 게 아니구나'라는 느낌이 전달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탁구 대회를 빌었던 거다. 사실 탁구대회가 포함된 9화의 큰 맥락이 그거였다. 수많은 과의 수많은 분들이 애를 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 시즌3 포함, 향후 계획에 대해 벌써 기대하는 이들이 많다. 구체적이지 않더라도, 혹시 현재 생각하고 계신 장르나 앞으로 해보고 싶은 이야기거리가 있나. 향후 계획이 궁금하다.

"나중에 어떤 우연한 계기가 생겨서 시즌3가 탄생할 수는 있겠으나 지금으로서는 정말 아무 계획이 없다. 기대해 주시는 시청자분들이 있다는 것, 배우들과 스태프들 또한 계속되기를 원한다는 건 너무 감사하고 감동스러운 일이지만 지금으로서는 시즌3에 대한 계획이 없다. 관심있는 장르는 늘 많다. 다른 매체, 플랫폼에서 장르를 특정짓지 않고 이런저런 시도를 해보고 싶은 욕심도 있고, 훨씬 더 다크하거나 잔혹한 장르물에도 관심이 많다. 하지만 당장의 구체적인 계획 없다. 일단 휴식이 먼저인 것 같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