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신현빈, 좋은 배우…촬영후 팬 됐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이 신현빈에 대해 "작품을 함께 한 이후 팬이 됐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13일 오후 진행된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신현빈은 "고현정 선배와 작업이 즐거웠고, 장난도 많이 쳤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에서 신현빈과 고현정 [사진=JTBC]

고현정은 "신현빈에 대해 궁금했는데 막상 만나보니 기본기가 탄탄하고 어떤 상황에도 완벽하게 해낸다. 피곤한 상황에도 그 많은 대사량을 완벽하게 소화하더라"라며 "신현빈은 현장을 유머러스하게 이끌고 모든 걸 긍정적으로 이야기한다. 좋은 배우다. 보이지 않는 배려를 많이 받았다. 촬영 이후 팬이 된 느낌"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고현정이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로 성공한 삶을 살고 있는 정희주 역을, 신현빈은 찬란하게 빛나다가 참담하게 망가져 버린 구해원 역을 맡아 연기한다.

'너를 닮은 사람'은 13일 밤 10시30분 첫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