챈슬러 "강다니엘, 내 댄스 우상…음악적 교감 나누며 활동"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챈슬러가 강다니엘의 소속사와 전속계약한 소감을 전했다.

13일 오후 가수 챈슬러의 두번째 정규앨범 'Chancellor'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챈슬러가 13일 두번째 정규 앨범 '챈슬러'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챈슬러는 정규 앨범에 수록된 9곡 모두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싱을 도맡으며 다양한 장르와 색깔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앨범은 챈슬러가 강다니엘이 있는 커넥트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고 내놓는 첫 앨범이다.

챈슬러는 "앨범을 작업하면서 가진 비전을 업그레이드 하고 싶었다. 이런 비전을 발전시킬 수 있는 팀을 원했을 때 커넥트가 갑자기 나타나서 내 바람들을 다 채워줬다. 또 나의 댄스 본능을 깨워줬다. '미드나잇' 뮤직비디오에 퍼포먼스가 있는데 최고의 안무팀을 만나서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만들었다"고 커넥트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챈슬러는 "강다니엘은 그의 첫 미니앨범 '투 유'라는 곡에서 프로듀서 대 아티스트로 만났다. 좋은 시너지를 내서 작업한 바 있다. 지금은 좀 달라졌다. 이젠 반대로 댄스 측면에서 강다니엘이 내 우상이 됐다. 더 가까워진 만큼 앞으로도 음악적 교감 나누면서 좋은 음악 많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챈슬러의 신보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