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댄스도 챈슬러답게"…강다니엘·개코 손잡은 컴백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챈슬러가 강다니엘 소속사 커넥트 엔터테인먼트에서 신보를 발표하며 '귀호강'을 예고했다.

13일 오후 가수 챈슬러의 두번째 정규앨범 'Chancellor'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챈슬러가 13일 두번째 정규 앨범 '챈슬러'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이날 챈슬러는 5년만 정규앨범 발매 소감에 대해 "지금이 영원히 기억될 순간 같다. 이번 앨범은 5년간 내 피, 땀, 뼈가 녹아있는 작품이다. 그만큼 모든 과정에서 잊지 못할 순간들이었다. 그래서 발매날이 더욱 특별하다. 트랙 하나 하나 심혈을 기울였다. 새 회사에 들어와 이 앨범이 빛을 볼 수 있어 상당히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챈슬러는 정규 앨범에 수록된 9곡 모두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싱을 도맡으며 다양한 장르와 색깔을 선보인다.

챈슬러는 "이번 앨범으로 뮤지션으로 한 단계 진화했다는 느낌을 받아주셨으면 한다. 내 이름을 앞세운 앨범인만큼 나의 새로운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릴 것이다. 5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는데, 나 자신과의 싸움이었다. 무게감을 내려놓고 재밌게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고 제작 배경을 밝혔다.

타이틀곡 'Midnight'는 챈슬러가 처음 시도하는 댄스팝이다. 밤이 찾아 올 때마다 끓어오르는 감정을 리드미컬한 멜로디로 표현했다. 미리 공개된 뮤직비디오 티저는 제목에서 착안한 나이트클럽 설정이 흥미롭다. 세련된 곡 위에 유쾌한 반전의 레트로를 입혀 본편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와 관련, 챈슬러는 "기존에 해온 스타일과 다르게 반전 매력이 있는 노래다. 좀 더 가볍고 유쾌하고 즐겁다"며 "5년간 작업하면서 챈슬러라는 아티스트에 대해 고민했다. 너무 무겁고 슬픈 음악만 하지 않았나 싶었다. 난 보여진 것보다 재밌는 사람인데, 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앞섰다"고 말했다.

챈슬러가 13일 두번째 정규 앨범 '챈슬러'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특히 이번 앨범은 챈슬러가 강다니엘이 있는 커넥트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고 내놓는 첫 앨범이다. 챈슬러는 지난 8월 커넥트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뒤, 약 두 달 만에 신보를 발표하게 됐다.

챈슬러는 "앨범을 작업하면서 가진 비전을 업그레이드 하고 싶었다. 이런 비전을 발전시킬 수 있는 팀을 원했다. 커넥트가 갑자기 나타나서 내 바람들을 다 채워줬다. 같이 이야기하고 방향을 잡아서 다행이었다. 나의 댄스 본능을 깨워주지 않았나 싶다. '미드나잇' 뮤직비디오에 퍼포먼스가 있는데 최고의 안무팀을 만나서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만들었다"고 커넥트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챈슬러는 "강다니엘의 첫 미니앨범 '투 유'라는 곡에서 프로듀서 대 아티스트로 만났다. 좋은 시너지를 내서 작업한 바 있다. 지금은 좀 달라졌다. 이젠 반대로 댄스 측면에서 강다니엘이 내 우상이 됐다. 더 가까워진 만큼 앞으로도 음악적 교감 나누면서 좋은 음악 많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챈슬러는 "그동안 프로듀서, 알앤비 아티스트 이미지가 강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챈슬러는 이런 음악도 할 줄 아는구나'라는 느낌을 드리며 스펙트럼을 넓히고 싶다"고 목표를 전했다.

개코, 팔로알토, 윤하, 네이브 등 피처링 군단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했다. 챈슬러는 "워낙 많은 분들이 이번 앨범에 도움을 줘서 감사하다. '미드나잇'은 개코에게 피처링을 받기 위해 1년을 기다렸다. 그 정도로 내가 좋아하는 우상이었다. 음악에 대해 얘기를 나누며 많이 가까워졌다. 팔로알토는 내 첫 앨범 수록곡을 같이 한 아티스트다. 네오 소울 장르를 보여드릴 때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챈슬러는 "윤하는 '비의 여신' 아니겠나. 이번 수록곡을 함께 하자고 했을 때 흔쾌히 허락해줬다. 결과물도 정말 만족했다. 네이브는 신예 아티스트다. 최근 들은 노래 중 가장 놀라운 실력이었다. 노래, 가사, 송라이팅 모두 '이 친구 정말 물건이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번 앨범을 함께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챈슬러는 "프로듀서로서 싱어송라이터로서 오래 좋은 음악 들려드리고 싶다는 다짐을 한다. 처음 앨범을 발표했을 때보다 디테일이나 여러 부분에서 진화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내가 만든 음악이 리스너들의 추억 일부가 됐음 한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진화를 멈추지 않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챈슬러의 신보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