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로 간다' 배해선 "독특한 대본, 당당·솔직한 캐릭터 매력"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배해선이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의 커리어우먼 차정원으로 분한다.

11월12일 공개되는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연출 윤성호 극본 크리에이터 송편, 김홍기, 최성진, 박누리 등)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김성령 분)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리며 동분서주하는 1주일간을 배경으로, 웃프고 리얼한 정치 풍자를 펼치는 정치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배해선 [사진=웨이브]

배해선은 극 중 대권을 노리는 지역구 4선 위엄의 현 야당 중진이자 냉철한 카리스마의 소유자 차정원 역으로 열연한다. 차정원은 청와대 입성이라는 목표를 위해서라면 어떠한 일도 서슴지 않는 인물로, 자신의 야망을 이루기 위해 조용히 숨을 죽인 채 오랜 기간 부조리가 난무하는 정계에 몸을 담아왔다.

배해선은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만남과 독특하고 재미있는 대본, 무엇보다도 차정원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매력에 이끌렸다"라며 "차정원은 당당한 자신감과 미워할 수 없는 솔직함이 돋보이는 인물이다. 자신의 야망을 숨김없이 드러내는 과감한 면모도 마음에 들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배해선은 "차정원이 독특한 매력을 지닌 만큼 그녀를 표현하기에 좋은 의상을 고르는 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그 과정마저도 너무 즐거웠다"라며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엿보이게 했다.

11월 12일 금요일 전편 공개.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