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움하우스 5차, 185억에 팔렸다…공동주택 역대 최고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서울 서초구의 고급 빌라가 185억 원에 거래되며 국내 공동주택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1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서울 서초구 트라움하우스 5차 4층 전용면적 273.64㎡ 주택이 185억 원에 거래됐다.

같은 주택형의 직전 거래는 2017년 9월로, 매매가가 97억 6,560만 원이었다. 2008년 같은 평형이 120억 7천550만 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한 뒤 13년 만에 약 65억 원 높은 금액에 팔린 것.

과거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소유했던 빌라로 유명한 곳이다.

트라움하우스 5차는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15년 동안 공시가격 1위 자리를 지켜온 고급빌라로,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생전 소유한 것으로 알려져 유명세를 탔다. 주거시설 최초 진도 7 이상의 지진에 견딜 수 있는 지하 방공호가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2003년 입주 이후 단 8건밖에 거래되지 않았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