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카이스트와 디지털금융 혁신분야 협력 협약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하나은행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디지털금융 혁신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하나은행은 19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과 디지털금융 혁신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대면 업무협약식에서 이주환 하나은행 정보보호본부장(사진 왼쪽)과 김익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AI로봇연구소장(사진 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국가 과학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창조적 원천기술을 연구 개발하고 그 성과를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연구기관이다.

하나은행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협약식을 진행했다.

양사는 향후 ▲디지털 금융 혁신을 위한 인공지능(AI)·로봇기술 연구 ▲첨단 ICT, 디지털 인증 기술 분야에 대한 업무 공유 및 기술 교류 ▲융합형 디지털 금융 혁신 신기술 창출을 위한 협력을 적극 추진하고, 향후 소통과 협력의 범위를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또 하나은행의 대표 모바일 서비스인 하나원큐의 디지털 인증 기술인 '얼굴인증'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K-마스크 연구 기술을 디지털 인증 서비스에 적용해 안전성과 편리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하나은행의 특화된 ICT·정보보안 노하우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AI·로봇기술이 만나 디지털 휴먼(Digital Human)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초석이 마련됐다"며 "언택트 시대에 손님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인증기술의 고도화를 위해 양사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AI·로봇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연구 성과를 금융 분야에 확대 적용하고, 더 나아가 안전한 전자금융 거래 환경을 조성하여 이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