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사생활 논란 여파…'갯마을차차차' 포토에세이 출간 취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을 인정한 가운데 그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

알라딘 측은 20일 '갯마을 차차차' 포토 에세이 사전 구매 고객들에게 "출판사 사정으로 인해 출간이 취소됐다"라며 "예약판매 기간 동안 구매해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알렸다.

배우 김선호가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이와 함께 알라딘 홈페이지에서는 '갯마을 차차차 포토에세이'가 판매 페이지에서 삭제됐다. 하지만 대본집은 예정대로 출간될 예정이다. 반면 예스24에서는 아직까지 예약 구매 페이지가 남아있다.

이에 앞서 마르코 로호 측은 '김선호와 함께 만드는 할머니의 행복한 일상' 펀딩 중단을 알리기도 했다.

김선호는 지난 17일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인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전 여자친구는 김선호가 교제 당시 임신한 자신에게 낙태를 종용했으며, 이후에는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던 김선호는 20일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라고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이에 김선호는 KBS '1박2일'에서 하차했으며, 차기작 역시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