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 "윤은혜, 가까이서 보면 심장마비 걸릴 것 같다" 팬심 고백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인도 출신 럭키가 윤은혜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JTBC '쿡킹-요리왕의 탄생'에서는 럭키와 이혜정의 준결승전이 펼쳐졌다.

이날 준결승전을 앞두고 이혜정은 "윤은혜 씨를 꼭 이기고 싶다"고 우승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고, 럭키는 의외로 윤은혜에 대한 팬심을 고백했다.

쿡킹 [사진=JTBC 캡처]

그는 "제가 처음 한국에 왔을 때 베이비복스의 인기를 실감했다. 윤은혜 씨 팬이다. 너무 좋다. 가까이서 보면 심장마비 걸릴 것 같다. (이혜정에게) 져도 문제가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기면 윤은혜 씨랑 대결해야 되는데 그건 마음을 찢어버리는 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