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파이널 앞둔 4크루들 "우승보단 멋진 무대, 후회 없이 준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스트릿 우먼 파이터' 크루들이 파이널 생방송을 앞두고 우승을 향한 각오를 다졌다.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26일 대망의 파이널 생방송만을 앞두고 있다. 파이널에 진출한 네 크루들 중 한 팀만이 최종 우승 크루가 되어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릿 댄스 크루의 타이틀을 거머쥐게 되는 것. 치열한 관문을 거치고 마지막 무대만을 앞둔 파이널리스트 4 크루의 리더들이 결승전에 임하는 소감과 각오를 직접 전했다.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파이널에 진출한 4크루 [사진=엠넷]

홀리뱅의 리더 허니제이는 "'첫 탈락만 아니길'이라는 마음이었는데 어느덧 파이널까지 왔다"며 "우승보다는 멋진 무대를 보여주자라는 마음으로 결승에 임할 것"이라고 각오를 내비쳤다.

코카N버터의 리더 리헤이는 "결승까지 올라오게 될 줄 정말 몰랐다. 파이널 무대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 자신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라치카의 리더 가비는 "'스우파'를 하다 보니 결승에 오르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이고, 운이 따라줘야 하는 일인지 알게 됐다. 여기까지 올 수 있게 해준 여러분들의 관심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무대에 오를 것"이라고 전했다.

훅의 리더 아이키는 "매번 최선을 다하자는 각오로 준비해서 결승까지 오게 됐다. 우리가 어떤 크루인지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수준 높은 무대와 탄탄한 춤실력으로 매 미션마다 레전드 무대를 경신해 온 '스트릿 우먼 파이터' 크루들. 이들이 펼칠 마지막 퍼포먼스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리더들이 각 팀의 파이널 무대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코카N버터는 "지금껏 언더에서 달려온 우리의 모습을 라이브 무대에서 더 극대화해 만들 예정"이라며 "크루원 한 명 한 명의 움직임과 리얼한 표정을 꼭 느껴달라"고 당부했다.

라치카는 "기존에 보여 드렸던 퍼포먼스와는 조금 다르게 더 재미있고, 유쾌한 퍼포먼스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고, 훅은 "가족끼리 모여서 즐길 만한 무대를 준비했다. 훅이 그대로 녹아나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홀리뱅은 "팀워크가 돋보이는 수준 높은 퍼포먼스가 될 것"이라며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도록 최고의 집중력으로 준비했다"고 밝혀 파이널 무대에 기대감을 더했다.

춤에 대한 열정과 진정성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K-댄서 팬덤현상의 주역으로 거듭난 크루들이 그간 응원을 보내 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훅은 "가장 큰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이미 모든 걸 이뤘다. 마지막까지 응원해 주고 믿어준 분들께 보답할 수 있는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라치카는 "여러분들이 공감해주시고 응원해 준 덕분에 파이널까지 왔다. 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끝까지 잘 마무리하겠다"는 소회를, 홀리뱅은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하다.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 끝까지 지켜봐달라"는 소감을 밝혔다. 코카N버터는 "시청자들과 팬 분들께 정말 큰 힘을 받고 위로를 받았다"며 "탈도 많고 눈물도 많았던 우리 크루를 지켜봐 주신 팬분들께 꼭 보답하고 싶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이날 결승전을 통해 최종 우승 크루를 가린다. 26일 밤 10시 20분 생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