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록, '지옥' 모든 부분 관통한 연기"…전세계 홀린 연기내공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신록이 '지옥'의 초반 서사를 이끌며 호평을 얻고 있다.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지옥'(감독 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옥' 김신록이 남다른 존재감과 연기 내공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지옥' 김신록이 남다른 존재감과 연기 내공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24일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 집계에 따르면 '넷플릭스 오늘 전 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부문에서 1위에 오르는 등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그 가운데 '지옥'에서 박정자 역으로 열연을 펼친 김신록을 향한 전 세계 반응이 뜨겁다. 박정자는 남편 없이 자녀를 키우고 있는 어머니로, 아이들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려다 지옥의 사자들을 마주하는 인물.

김신록은 '지옥'의 초반 서사를 이끌며 비현실을 현실로 받아들이게 하는 연기 내공을 과시했다. 지옥행 고지를 받고, 지옥의 사자들이 등장하는 등의 초자연적이면서도 생소한 설정을 현실감 있게 만드는 것이 바로 김신록의 탄탄한 연기다.

김신록이 표현하는 박정자의 피로와 불안, 공포라는 감정이 차근차근 쌓이면서 몰입도가 극대화된 것. 고단한 삶을 살아온 박정자라는 인물이 지옥 고지를 받아들여 아이들을 지키려고 하는 의지가 납득이 됐다는 평가다.

이에 더해 김신록은 박정자가 민혜진(김현주 분)을 마주해 상담하는 장면에서 캐릭터가 지닌 책임과 공포의 밸런스를 탁월하게 담아냈다. 또 마지막 순간 찢어지는 듯한 비명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소름과 충격을 선사했다. 이는 전작 JTBC '괴물' 속 오지화 형사와는 전혀 다른 톤과 분위기로, 김신록은 전작이 떠오르지 않는 새 얼굴로 캐릭터를 소화해 내 호평을 얻고 있다.

연상호 감독 역시 "김신록의 시연 직전의 연기는 '지옥'의 모든 부분을 관통하는 연기"라며 극찬을 전했다.

김신록은 연극 '마우스피스'에 이어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과 JTBC '재벌집 막내아들'에 출연하며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