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니콜, 故 구하라 추억 "이쁘네 우리 하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그룹 카라 출신 니콜이 故 구하라를 그리워했다.

24일 니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하라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이쁘네 우리 하라"라는 글을 달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구하라가 카메라를 보며 미소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에는 카라 멤버가 장난스럽게 사진을 찍는 모습이 담겼다.

구하라 [사진=니콜 SNS]

한편, 이날은 故 구하라의 2주기다. 고인은 지난 2019년 11월 24일 향년 28세의 나이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