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피' 감독 "최우식, 피지컬 좋고 유연…액션 라인 예쁘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경관의 피' 감독이 최우식의 액션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이규만 PD는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 제작보고회에서 최우식의 액션에 대해 "최우식하면 뽀송뽀송하고 귀염귀염한 걸 떠올리는데 기대해도 좋다"라고 말했다.

배우 최우식이 영화 '경관의 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어 "액션을 몰고 간다. 화장실 액션신은 찍는 저희도 긴장했다"라며 "많은 스태프들이 완성도 있는 액션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최우식은 피지컬 좋고 근력도 좋고 유연하다. 어떤 액션을 하든 라인이 예쁘게 나온다"라고 칭찬했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감시당하는 경찰과 감시하는 경찰의 색다른 팀워크, 신념과 의심 사이 팽팽한 긴장감의 재미가 기대된다.

조진웅은 출처불명 막대한 후원금을 지원받는 경찰 박강윤 역을, 최우식은 상사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경찰 최민재 역을 맡았다. 또 박희순은 경찰의 썩은 뿌리를 파헤치는 감찰계장 황인호를, 권율은 접근 불가능 상위 1%만 상대하는 범죄자 나영빈을, 박명훈은 경찰과의 거래로 살아남은 범죄자 차동철을 연기한다.

'경관의 피'는 2022년 1월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