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최우식 액션 기대"…'경관의피', 신뢰로 빚은 강렬 범죄극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조진웅, 최우식부터 박희순까지 '믿고 보는 배우'들이 강렬한 범죄극으로 뭉쳤다.

25일 영화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규만 감독,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이 참석했다.

배우 권율,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박명훈이 영화 '경관의 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감시당하는 경찰과 감시하는 경찰의 색다른 팀워크, 신념과 의심 사이 팽팽한 긴장감의 재미가 기대된다.

조진웅은 출처불명 막대한 후원금을 지원받는 경찰 박강윤 역을, 최우식은 상사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경찰 최민재 역을 맡았다. 또 박희순은 경찰의 썩은 뿌리를 파헤치는 감찰계장 황인호를, 권율은 접근 불가능 상위 1%만 상대하는 범죄자 나영빈을, 박명훈은 경찰과의 거래로 살아남은 범죄자 차동철을 연기한다.

이날 조진웅은 "잘 짜여진 이정표가 있었다. 공간에서도 잘 흘러가고 색다른 재미가 있어서 무조건 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최우식은 "조진웅 선배님과 연기할 수 있다는 기회에 설렘이 있었다. 강한 액션을 못 보여줘서 더 끌렸다"라고 말했다. 박희순은 "대본이 들어와서 하기로 했다"라고 말하면서도 "그동안 경찰 역할을 몇 번 했는데 비리 경찰을 잡아내는 것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조진웅과 최우식은 이번 '경관의 피'를 통해 첫 호흡을 맞췄다. 조진웅은 "최우식은 여리여리하게 보이고 뽀송뽀송하다"라며 "촬영 들어갈 때 내재되어 있던 카리스마가 나온다. 오히려 제가 기운을 받았다. 좋은 배우더라. 같이 할 때 일부러 NG를 내서 한 테이크를 더 갔다. 조금 더 하고 싶어서"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최우식 역시 조진웅에 대해 "저희 나이대면 같이 연기 하고 싶은 버킷리스트 같은 배우다. 긴장할 때 든든하게 긴장 풀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배우 조진웅이 영화 '경관의 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또 권율은 "(조진웅) 선배님을 좋아한다. 후배, 상대 배우가 마음껏 연기할 수 있게 열어준다"라며 "리허설이나 슛이 들어가기 전에는 츤데레다. 하지만 현장에서 리드를 하며 이끌어주신다. 마음껏 할 수 있게 판을 열어준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박명훈 역시 "(조진웅은) 어마어마아한 에너지가 있다. 무서울 것 같은데 다정다감하다. 조진웅과 많은 신이 있는데, 항상 잘 지냈다"라고 회상했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확고한 신념이 있는 캐릭터"라고 말한 조진웅은 "그것을 최대한 신뢰를 하자가 목표였다. 올곧게 가면 될 것 같았다"라며 "많이 실험을 하고, 감독님을 믿고 갔다"라고 연기적으로 중점을 둔 바를 밝혔다.

이런 조진웅에 대해 이 감독은 "조진웅이 서 있는 곳이 박강윤이 서 있는 곳, 그 캐릭터가 되어 숨쉬었다"라고 극찬했다. 이에 조진웅은 "나라도 신뢰를 가지고 철저하게 DNA를 집어넣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같은 식구들과 달려감에 있어서 캐릭터에 어긋남이 없이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소화를 할 때 힘이 들긴 했지만 동료, 스태프들에게 도움을 받아 철저하게 신뢰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최우식이 영화 '경관의 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최우식은 본 적 없던 액션을 예고했다. 이 감독은 "최우식하면 뽀송뽀송하고 귀염귀염한 걸 떠올리는데 기대해도 좋다"라며 "액션을 몰고 간다. 화장실 액션신은 찍는 저희도 긴장했다"라며 "많은 스태프들이 완성도 있는 액션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우식은 피지컬 좋고 근력도 좋고 유연하다. 어떤 액션을 하든 라인이 예쁘게 나온다"라고 칭찬했다.

권율은 이번 역할을 위해 12kg 증량을 했다고 밝혀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감독은 함께 한 배우들에 대해 "무게중심을 잡는 게임에서 아무도 떨어지지 않았다"라고 극찬했다.

'경관의 피'는 2022년 1월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