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연상호 감독 "신뢰 큰 김현주, 액션 트레이닝만 3개월"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지옥' 연상호 감독이 김현주의 액션 노력을 전했다.

연상호 감독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지옥' 인터뷰에서 민혜진 변호사 역을 맡은 김현주에 대해 "정진수(유아인 분)의 기묘한 뒤틀림이 안 먹히는 사람이 민혜진인데 이것들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를 떠올렸을 때 김현주 배우가 대중에게 보여준 신뢰를 중요하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연상호 감독이 25일 넷플릭스 '지옥'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연기 호흡이 넓고, 신뢰감 있는 역할을 오랫동안 해줘서 민혜진과 닮았다고 생각했다"라며 "후반부 캐릭터가 다른 성격으로 변하게 되는데 김현주 배우와 처음 만나 전후반부가 달라진다는 얘기를 했을 때 흥미를 느껴 해보고 싶다는 얘기를 해주셨다"라고 전했다.

또 "본인 스스로 얘기를 안하려고 하는 거 같지만, 액션신을 위해 3달 가까이 액션 트레이닝을 했다. 그 전에 액션 할 일이 없어서, 최초의 액션 트레이닝 몸 동작과 크랭크인 직전에 찍은 영상에서의 몸 동작이 큰 차이를 보인다"라며 "이 장면들을 위해 상당히 하드한 트레이닝을 받았다. 본인은 즐거웠다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연상호 감독, 최규석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삶과 죽음, 죄와 벌, 정의 등 인간다움에 대한 보편적인 주제에 대한 강렬한 질문을 던진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류경수, 김신록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열연을 펼쳤다.

지난 19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10 TV프로그램(쇼)' 부문 1위를 차지했고, 현재까지도 정상을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전 세계 71개국 넷플릭스 TOP10에 오르면서 놀라운 관심을 얻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