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전원주 "故여운계, 병 때문에 살 빠져…시술 多"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전원주가 故여운계와의 일화를 전했다.

2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생생토크' 코너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성형외과 전문의 박일, 국악인 정준태, 김승현, 김언중, 배영만, 전원주, 엄유신, 이지향, 이경애 등이 출연했다.

KBS 1TV '아침마당'에서 전원주가 옛 친구 故여운계와의 일화를 밝혔다. [사진=KBS 1TV]

전원주는 "나이가 들어도 친구들과 모인다"라며 "예쁜 아이들이 더 고친다. 적당히 고치면 좋은데 딴 사람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상을 먼저 떠난 故여운계와 친했었다며 "여운계가 나중에 병이 들어 얼굴에 살이 빠지니까 사람들이 '얼굴이 왜 그렇게 말랐냐'라고 계속 물었다. 걔가 그게 듣기 싫어서 시술을 계속 했다. 그게 보기가 안 좋더라. 적당한 성형이 필요한 것 같다"라고 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