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위표] '방과후 설렘', 치열한 입학시험 시작…1%대 출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BC 오디션 '방과후 설렘'이 1%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8일 첫 방송된 MBC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은 1부 1.3%, 2부 1.9%의 전국시청률을 기록했다.

'방과후 설렘' 포스터 [사진=MBC]

'방과후 설렘'은 데뷔와 함께 빌보드 차트인에 도전할 글로벌 걸그룹을 발굴,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 엠넷 출신 한동철 PD와의 만남으로 주목 받았다. 1학년 18명, 2학년 23명, 3학년 20명, 4학년 22명 총 83명의 지원자 속 걸그룹 멤버 7인을 선발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담임 선생님 소녀시대 권유리, (여자)아이들 소연, 아이키, 옥주현의 화려한 오프닝 무대가 그려졌다.

'방과후 설렘' [사진=MBC]

또한 서류심사와 3개월간의 평가를 통해 선별된 83명의 연습생들이 나이에 따라 1학년부터 4학년으로 결성, 같은 학년에서 팀을 정한 연습생들은 각 학년별로 10명만 생존할 수 있는 입학시험에 돌입했다.

첫회부터 탈락자들이 속출한 가운데 KBS2 '트롯 전국체전' 3등 출신 오유진을 비롯해 김유민, 김민주, 최다솔의 무대와 충격 결과가 예고돼 궁금증을 높였다.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저녁 8시 20분에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