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술도녀' 정은지 "에이핑크로 데뷔해 흡연+상욕 연기, 다들 신기해 해"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이 성공리에 종영했다. 정은지 한선화 이선빈이 출연한 '술도녀'는 동갑내기 세 친구의 사랑과 사회의 고단함, 부모와의 사별 등을 다루며 성인이 진짜 어른이 되는 과정을 담아냈다. '술도녀'는 새로운 소재와 호연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역대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주간 유료 가입 기여 1위를 달성하며 기분 좋은 마무리를 알렸다.

특히 정은지는 tvN 드라마의 시초 격인 '응답하라 1997'에 이어 티빙 오리지널의 시작을 알린 '술도녀'까지 출연해 성공을 거두며 각종 CJ ENM 영상 프로젝트의 첫 시작을 알차게 끊어주는데 성공했다. 어두운 상처와 복잡한 서사로 똘똘 뭉친 강지구 역을 완벽히 소화한 정은지는 최근 조이뉴스24를 만나 "스스로 만족스러웠던 작품"이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아래는 정은지 인터뷰 일문일답 전문.

정은지가 30일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술도녀'가 역대급 화제성으로 종영했다.

다들 털털하게 현장에 있어서 다 내려놓고 편하게 촬영했다. 사람을 얻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마다 노느라 정신 없었다. 편하고 즐겁게 촬영했다.

◆'술도녀'가 잘 된 비결이 있다면?

술이 정말 비결이지 않았나 싶다. 한국 사람들이 술에 진심이지 않나. 행복할 때 슬플 때 술을 찾게 된다. 공감이 많이 되셨나 보다 생각했다.

◆촬영 때 실제로 술을 마셨나.

촬영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술을 마셨다. 막신이나 이미지컷에서는 흥이나 분위기를 따라가기 위해 술을 마셨다. 대사가 있으면 논알콜로 촬영했다.

◆출연진 세 명 중에 술을 좀 먹는 편이라고 들었다.

그 정도로 많이 마시진 않아서 다른 출연진(한선화 이선빈)들의 취한 모습은 못 봤다. 다들 엄청 빨개지는 스타일이라 내가 그걸 따라가기 위해 얼굴 전체 볼터치를 했다.

정은지가 30일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IST엔터테인먼트]

◆평소 주량은 어느 정도인가?

컨디션에 따라 다르다. 컨디션 좋으면 4병을 마신다. 잠을 못 자거나 하면 맥주 큰 것 한 캔 정도를 마시게 된다.

◆지구의 이야기를 직접 상상하고 써봤다고.

지구의 이야기가 디테일하진 않았다. 대본을 받으면서 지구가 왜 이렇게까지 반말을 하고 무뚝뚝한지에 대해 알게 됐다. 하지만 그 전엔 몰랐기 때문에 그 이유를 찾기 위해 질문을 많이 하며 답을 찾아갔다. 그 과정이 재밌었다.

◆특별히 참고한 캐릭터가 있다면?

'정은지'가 도움이 많이 됐다. 사회성이 결여되거나 두드러지게 어두운 건 닮지 않았지만, 친구들을 만나서 술 먹는 태도에 대해서는 나를 떠올렸다. 지구같은 캐릭터가 주변에 많지 않았다. 오히려 감독님께 질문을 많이 했다. 그런 작업이 재밌었다.

◆본인의 술버릇이 있다면

안주를 엄청 시킨다. 먹부림을 엄청 하는 편이다. 참아왔던 걸 시키는 느낌이다. 술값보다 안주값이 더 나올 때가 많다. 현재진행형이다. 실제로 '술도녀'에서 가장 맛있었던 안주는 알탕이었다. 소품팀 언니들이 솜씨가 정말 좋았다.

◆오랜만에 드라마를 했다. '술꾼도시여자들'을 선택한 계기는

연기를 너무 하고 싶었다. 스케줄 상 조율이 쉽지 않아 갈증이 나던 찰나에 이 작품이 들어왔는데, 갈수록 정말 궁금하게 만들었다.

◆가수라서 담배 피는 연기가 어렵지 않았나

엄청 어렵진 않았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내가 (담배를) 잘 피나 안 피나 쳐다봐서 그분들을 만족시켜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에이핑크로 데뷔해서 나의 그런 모습이 생소하고 재밌어보였나보다. 제작진이 금연초를 준비해줬는데 쑥뜸 맛이 나더라. 그래서 연기하는 기억이 즐겁진 않았다. 부모님께도 미리 전화해서 진짜 담배가 아니라고 말씀을 드렸다. 그랬는데도 부모님이 식사를 멈추고 가만히 보고 있었다더라.

◆담배, 상욕 연기에 팬들의 반응은 어땠나.

팬 소통 어플로 '언니 무서워요'라는 메시지가 오더라. 고맙게도 팬들은 나의 그 모습을 낯설어하진 않더라. 지구와 나를 분리해서 봐주는 것 같아서 고마웠다.

◆한선화 이선빈과의 호흡은 어땠나.

한선화는 지연으로 이선빈은 소희로서 나보다 오래 전에 대본을 읽고 있었다. 나는 마지막에 합류를 했다. 캐릭터가 구축이 돼 있는 상태에서 난 잘 들어갔다. 리딩할 때도 정말 재밌었다. 촬영이 거의 다 끝나고 이선빈 집에서 뒤풀이를 하기도 했다. 세 명이 촬영한 습관이 있으니 오래 밥 먹고 술 마셔도 지치지 않더라.

◆상욕 장면도 화제였다.

욕을 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 오히려 '어머니 가져다가 너희 엄마 해!'라고 말하는 장면이 더 신경 쓰였다. 다행히 청소년 관람불가가 되면서 마음의 부담이 줄었다. 그 전까지는 그 대사에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촬영 자체는 광장에서 소리를 지르는 신이라 재밌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