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브 투 해븐'-'스위트홈', 2021 AACA 주요 부문 수상 쾌거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무브 투 해븐', '스위트홈'이 2021 아시안 아카데미 크레이에티브 어워즈(Asian Academy Creative Awards)에서 드라마 시리즈상과 남우주연상, 감독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021 AACA National Winner로 선정되어 본상 최종 후보에 올랐던 넷플릭스 시리즈 '무브 투 헤븐'과 '스위트홈'이 지난 12월 3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수상 낭보를 전했다. AACA는 한 해 아시아 콘텐츠 시장을 리뷰하고 시상하는 아시아 최대의 콘텐츠 시상식으로 매년 배우, 드라마, 예능, 브랜디드 콘텐츠, 다큐멘터리 분야 등의 수상작을 발표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무브 투 헤븐', '스위트홈'이 2021 아시안 아카데미 크레이에티브 어워즈에서 수상했다. [사진=넷플릭스]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유품정리사 그루와 그의 후견인 상구가 세상을 떠난 이들의 마지막 이사를 도우며 그들이 미처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남은 이들에게 대신 전달하는 과정을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 '무브 투 헤븐'은 최고의 드라마 시리즈 상과 남우주연상(이제훈)을 거머쥐었다. 유품정리사를 소재로 삶과 죽음 그리고 사람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담아 깊은 공감대와 따스한 힐링 에너지를 전달한 작품이다. 상구가 겪는 드라마틱한 감정의 굴곡을 섬세히 연기한 이제훈은 독보적인 열연으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제작사 페이지원필름(주) 정재연 대표는 "쉽지 않은 이야기를 할 수 있게 해준 넷플릭스 측에 정말 감사하고, 감독, 작가, 배우 스탭 모두에게 너무 고맙다", (주)넘버쓰리 픽쳐스 김미나 대표는 "우리 드라마가 코로나 시대에 사랑하는 이를 잃으신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라며 따뜻한 수상 소감과 함께 모두에게 큰 위로를 전했다.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은 감독상(이응복)과 남우조연상(이도현)을 수상했다. 신선한 스토리와 막강한 배우진, 압도적인 크리쳐 비주얼로 단숨에 시청자를 사로잡은 '스위트홈'은 공개 4일 만에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13개국 1위, 70개국 이상에서 TOP 10 순위 안에 랭크되며 한국 장르물의 새 역사를 쓴 바 있다.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냉철한 카리스마로 그린홈 주민들을 이끈 이은혁을 연기한 이도현은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사로잡으며 큰 사랑을 받았다.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 김영규 대표는 "K-드라마는 '스위트홈'을 통해 많이 발전되었다고 본다"며 "좋은 작품과 좋은 연기는 언제든지 각광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 순간이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탁월한 연출력과 최고의 배우진, 뛰어난 작품성으로 한국 콘텐츠의 역량을 전 세계에 알린 '무브 투 헤븐'과 '스위트홈'은 넷플릭스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