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데이아 "정호연, 에너지·재능 넘쳐…더 친해지고 싶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젠데이아가 정호연과의 만남 소감을 밝혔다.

젠데이아는 7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만남을 가진 정호연에 대해 "재능있는 배우라고 생각한다. 친절하고 스윗하다"라고 말했다.

제이콥 배덜런, 톰 홀랜드, 젠데이아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소니 픽쳐스]

이어 "제가 '스파이더맨'을 만나고 많은 인생의 변화가 있었던 것처럼 정호연 배우도 '오징어 게임' 이후 큰 변화를 겪는 점이 공감이 되어 그런 얘기를 했다"라고 전했다.

또 "LA에 오면 촬영장에 놀러와도 된다고 했는데 진짜 왔다. 좀 더 얘기를 해봤다"라며 "좋은 에너지가 넘치는 재미있는 배우라고 생각된다. 앞으로 더 만나고 친해지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시간을 되돌리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자신의 숙적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가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2019)에서 '미스테리오'에 의해 정체가 밝혀진 이후 세상을 구한 히어로에서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는 처지로 전락한 스파이더맨의 이야기를 다룬다.

역대 모든 '스파이더맨' 시리즈를 통틀어 스파이더맨의 정체가 밝혀진 적은 처음이기에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예측 불가능한 전개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MCU 페이즈 4의 핵심인 멀티버스를 본격적으로 다루는 영화로 눈길을 끈다. 멀티버스 세계관의 등장으로 더욱 커진 스케일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액션, 위기를 극복하며 더욱 성장한 스파이더맨의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오는 15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