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아홉' 손예진·전미도·김지현, 찬란한 찐친…2월 방송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찬란한 서른아홉 해를 맞이할 세 친구의 이야기 '서른, 아홉'의 포스터가 최초 공개됐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서른, 아홉'(극본 유영아/ 연출 김상호)은 마흔을 코앞에 둔 세 친구의 우정과 사랑, 삶에 대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다루는 현실 휴먼 로맨스 드라마다.

'서른 아홉' 포스터가 공개됐다. [사진=JTBC스튜디오]

극 중 세 친구로 뭉칠 손예진(차미조 역), 전미도(정찬영 역), 김지현(장주희 역)을 비롯해 연우진(김선우 역), 이무생(김진석 역), 이태환(박현준 역) 등 이름만 들어도 가슴 떨리는 배우들이 총집합, 이들이 모인 '서른, 아홉'은 어떤 이야기를 품고 있을지 기대가 뜨겁다.

이런 가운데 드라마를 기다리는 이들의 궁금증을 풀어줄 1차 포스터가 공개, '서른, 아홉'만의 감성적인 무드가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녹음이 짙은 계절을 지나 붉게 물든 가을의 정경과 찬란히 부서지는 노을빛이 서른아홉을 달리는 세 친구의 현재를 고스란히 표현하고 있다.

특히 햇살보다 따사로운 미소를 지으며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차미조(손예진 분), 정찬영(전미도 분), 장주희(김지현 분)의 면면에선 더없는 편안함과 행복감이 묻어나고 있다. 열여덟에 우연한 계기로 만나 서른아홉이 될 때까지, 친구라는 자격으로 서로의 삶을 지독하게 참견 중이지만 여전히 변함없는 진한 우정이 엿보인다.

여기에 세 친구의 관계를 표현한 '우리는, 이토록 서로 '친애'하는 줄 미처 몰랐습니다'라는 카피 문구는 우정을 넘어 애틋함 마저 느껴진다. 그 중 '친애'라는 표현을 통해 전해지는 깊은 애정과 '미처'라는 단어가 주는 애석함이 묘한 여운을 선사, 이들의 앞날에 어떤 일이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처럼 '서른, 아홉'에서는 아주 특별한 서른아홉 해를 보낼 차미조, 정찬영, 장주희의 일상을 그릴 예정이다. 새로운 사람과의 만남과 도전 등 특별한 일들로 수놓아질 이들의 서른아홉 해에는 소중한 이와의 작별도 기다리고 있다고. 만남과 헤어짐이 익숙한 나이지만 생각지 못한 소중한 이와의 작별을 과연 어떻게 받아들이고 남은 시간을 무엇으로 채워나갈지 궁금해지는 상황이다.

손예진, 전미도, 김지현이 '서른, 아홉'은 2월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