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감독 "덕임과 산 사랑했다…이준호·이세영 최고의 조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저도 덕임과 산을 사랑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을 연출한 정지인 감독도 예외일 수 없었다. 원작에 매료됐고, 덕임과 산의 절절한 사랑에 빠져들었다. 이준호와 이세영은 최고의 조합이었다며 뜨거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지인 감독은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 극본 정해리, 이하 '옷소매')을 마무리한 소회를 전했다.

'옷소매 붉은끝동' 이준호-이세영 스틸 [사진=MBC]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그린 작품. 세기의 사랑이라 불리는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옷소매'는 첫 회 5.7%로 출발해 1월1일 마지막회는 자체최고 시청률 17.4%로 종영, 뜨거운 인기를 얻었다. 정지인 감독은 섬세한 연출로 '갓지인'이라는 별명을 얻었을 만큼, 드라마 팬들에 사랑 받은 '옷소매' 신드롬의 일등공신이었다.

정 감독은 "원작과 대본의 힘을 믿었고 현장에서 배우와 스텝들의 에너지를 믿었기에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을 기대했는데 이 정도까지의 반향은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이 정도의 반응을 얻으니 그동안 고생 많았던 현장의 모든 사람들이 생각나고 그들과 함께 큰 만족감을 나눌 수 있어서 참 뿌듯하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무엇보다 이렇게 반응이 뜨거운 드라마가 처음이라 좋으면서도 많이 낯설고 얼떨떨하다"라며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지 몰랐고, 이럴 줄 알았으면 더 열심히 할 걸 그랬다는 생각도 많이 든다"고 작품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옷소매 붉은끝동' 정지인 감독이 현장에서 배우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MBC]

'산덕커플'로 열연을 펼친 이준호와 이세영 배우에 대한 고마움도 컸다.

정 감독은 "이준호, 이세영 두 배우는 쉽게 만족하지 않는 배우들"이라며 "배려심도 많고 상대방과의 연기 합을 누구보다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다. 감독의 입장에서 만날 수 있는 최고의 조합이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멜로물에서는 두 배우의 합과 케미가 중요한데, (이)세영 씨와 (이)준호 씨는 리허설 중 끊임없이 상의하며 어떤 식으로 연기를 할 지에 대해 상대방과 맞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물론 그 사이에는 세상 희한한 장난도 섞여 있기 때문에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했다. 웃다가 정신 못 차리는 적도 많았다. 새삼 저렇게 장난 치다가도 슛을 들어가면 산과 덕임이 되어 초집중하는 모습에 언제나 감탄했다"라며 훈훈했던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세영은 절대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다고 했고, 이준호는 철저한 준비성을 지닌 배우라고도 전했다.

정 감독은 이세영에 대해 "장난스러운 모습과는 다르게 세영 씨는 절대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다. 언제나 들고 다니며 뭔가를 잔뜩 적어놓고 리허설 중에도 계속 메모를 하더라. 스스로 연기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제가 오케이를 해도 다시 찍고 싶다고 꼭 얘기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다른 배우들과 다르게 모니터링은 따로 하지 않는다. 이유를 물어보면 감독님이 알아서 할 테니 본인은 안 봐도 된다고 한다. 최선을 다해 표현하고 감독에게 최대한 많은 선택지를 안겨주는 연기자"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준호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어지간하면 대본을 보지 않았다. 언제나 완벽하게 숙지하려고 하는 스타일이었고 모든 걸 준비해서 현장에 나타난다. 대사를 외우는 게 어렵다고 얘기하면서도 긴 대사량을 막힘 없이 술술 하면서 감정 연기도 섬세하게 하는 걸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칭찬했다.

이어 "촬영이 끝나면 언제나 물어본다. 본인 연기가 어땠는지에 대해. 너무 좋았고, 오늘 이 신 완전 찢었고 아까 찍은 그 커트는 꿈 속에 나오겠다고 얘기해도 언제나 아쉬워하는 눈빛이었다"라고 이준호의 열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두 배우 모두 성실하고 연기 감각이 훌륭하며 제작진과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주는 사람들"이라며 두 사람과 다시 한 번 작품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준호가 연기한 이산은 이제껏 드라마에서 봐온 왕 중 가장 설레는 로맨티시스트로 꼽히고 있다. 군주의 자질을 갖춘 왕이면서도 인간적인 면모가 있고, 로맨티시스트인 캐릭터로 전무후무한 사극 남주라는 호평도 많았다.

정 감독은 "(이)준호 씨와 초반에 캐릭터 설정에 대한 의논을 하면서 워낙 자료가 많은 실존인물이고 사람들의 기대치가 큰 만큼 그런 기록들 속에서 준호 씨의 이산을 만들어보자고 했다"라며 "타고난 왕의 위엄을 위해 자세나 생활습관을 가져갔으면 좋겠다고 했더니 현장에서 매 순간 자세를 고쳐 잡고 있더라. 무릎이나 허리에 무리가 올까 걱정을 하면 언제나 괜찮다고 얘기하는 게 신기했다"고 말했다.

또한 "세손 시절부터 왕으로의 세월 변화를 발성과 톤을 조절해 표현하는 건 순전히 준호 씨의 몫이었다. 따로 주문을 하지 않았음에도 알아서 톤 변화를 주면서 시간의 변화를 표현해냈다. 이 작품을 기획할 때 어떤 이산을 그렸는지는 기억이 잘 나질 않는다"라며 "그냥 이준호가 이산"이라고 감탄했다.

'옷소매 붉은끝동' 이준호-이세영 스틸 [사진=MBC]

정 감독은 이산과 덕임의 로맨스는 두 배우의 연기로 완성됐다고 했다. 그는 "산이 덕임을 마음 속에 들이는 순간부터 준호 씨의 눈빛은 이전과 다르다. 후반부로 갈수록 덕임을 열망하고 깊어지는 산의 마음에 따라 그 눈빛은 점점 애처로워진다. 그리고 이에 대한 덕임의 반응은 오로지 세영 씨의 몫이었다. 산에 대한 연모하는 마음과 본인의 소소한 일상 사이에서 갈등하는 덕임의 처지를 세영 씨는 처연한 눈빛과 미세한 몸짓으로 섬세하게 표현했다"고 말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종영 했지만 덕임과 산을 떠올려달라고, 너무 슬퍼하지 말라고도 시청자들에 당부했다.

"초록빛 여름 속을 해맑게 뛰어가던 덕임을 기억해 주세요. 그런 덕임을 결코 잊지 않았던, 눈 내리는 시린 하늘을 물끄러미 보던 산도 떠올려 주세요. 둘은 결국 행복하게 재회하니 너무 슬퍼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이 산과 덕임을 사랑한 것 이상으로 저도 둘을 사랑했습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