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2' 한효주 "강하늘 연기 깜짝 놀라…수중 액션 힘들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한효주가 강하늘의 연기에 감탄했다.

한효주는 1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롯데타워점에서 진행된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감독 김정훈) 언론배급시사회에서 "강하늘 씨가 정말 잘했다"라며 "하늘 씨만의 매력으로 채운 것 같아서 정말 놀랐다"라고 강하늘의 연기에 대해 감탄했다.

배우 한효주가 12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해적:도깨비 깃발'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언터테인먼트]

이어 한효주는 "리더이다 보니까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살리면서도 복합적인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노력했다"라며 "무치 앞애서는 여성스럽기도 하고 터프하기도 하고 차가워보이면서 해적 단원들을 챙길 때는 인간적이어야 한다. 그런 것을 겹겹이 보이고 잘 쌓아가기 위해 노력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한효주는 "액션은 3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기본 훈련, 검술 훈련을 꽤 열심히 했다"라며 "수중 액션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체력적으로 빨리 소진이 된다. 자고 일어나도 그 다음날까지 눈과 귀에서 물이 나올 정도로 쉽지 않은 촬영이었다.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 2014년 866만 관객을 동원한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두 번째 시리즈로, 압도적 규모의 액션과 스펙터클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강하늘은 자칭 고려 제일검이자 의적단 두목인 무치 역을, 한효주는 해적선의 주인 해랑 역을 맡았다. 또 이광수는 해적왕 꿈나무 막이, 채수빈은 사기군 해금, 권상우는 보물을 노리는 역적 부흥수, 오세훈은 명사수 한궁, 김성오는 무치의 오른팔 강섭, 박지환은 해적단 아귀 역을 연기했다.

드라마 '추노'와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을 통해 밀도 높은 웃음을 선사했던 천성일 작가가 각본을 집필하고, '쩨쩨한 로맨스', '탐정: 더 비기닝'으로 감각적인 코미디 연출력과 흥행력을 입증한 김정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오는 26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