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박현빈母 "아들 출가할 줄 알았는데…외롭고 싶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아침마당' 박현빈 어머니 정성을 씨가 "외롭고 싶다"는 남다른 소망을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나 혼자 남으면 누구랑 살지'라는 주제로 이윤철 조병희 부부, 김상희, 김보화, 박현빈 정성을 모자 등이 출연해 대화를 나눴다.

'아침마당' 박현빈 정성을 모자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KBS]

이날 정성을 씨는 '나 홀로 남으면 혼자 살겠냐'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정성을 씨는 "이 시국에 노래강사 일을 못하니 심심할 줄 알았는데 요즘도 너무 힘들고 바쁘다"며 "항상 시어머니, 친정어머니를 모시고 군중 속에서 살아 왔는데, 아이들도 출가하지 않고 집에 들어와 살더라"고 입을 열었다.

박현빈의 집과 자신의 집이 다섯 걸음 떨어져 있다고 밝힌 정성을 씨는 "24시간 반찬, 밥을 해야 하고 손자들까지 챙겨야 한다. 며느리가 열심히 청소할 것 같으면 내가 며느리 집에 가서 아이들을 봐주기도 한다. 그래서 나는 외롭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현빈은 "주변에서는 다 어머니를 부러워한다. 손자들 보고 싶을 때 항상 볼 수 있지 않냐"라며 "끝까지 부모님과 함께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