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진 네이버 CFO,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선임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네이버파이낸셜이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13일 박상진 현 네이버 CFO를 대표로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최인혁 현 대표는 자리에서 물러난다.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내정자 [사진=네이버파이낸셜]

네이버파이낸셜 관계자는 "박상진 내정자는 재무 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 투자와 사업 라인업 확장 등을 추진하며, 네이버의 성장과 글로벌 진출을 이끌어 왔다"고 말했다.

박 내정자는 아울러 네이버파이낸셜의 사내이사로서 그간 쌓아온 금융 분야에 대한 이해와 식견을 바탕으로 네이버파이낸셜이 금융 분야 기업들과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신임 대표 내정자를 중심으로 페이 서비스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SME와 씬파일러 등 금융 소외 계층을 아우르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개발하는 금융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네이버가 갖춘 기술·서비스 역량과 회사의 시너지를 더욱 강화하고, 금융사들과 다양하고 혁신적인 협력모델을 구축하며 '금융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상진 신임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부터 임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