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뒤늦은 사과 "변명의 여지 없다, 너무 부끄러워"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음주운전 혐의를 받는 배우 김새론이 사고 발생 이틀 만에 자필 사과문으로 사과했다. 음주상태로 큰 사고를 저질렀다고 인정한 그는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새론은 지난 19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사고와 피해 상황을 정리한 뒤, 늦게 입장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고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배우 김새론 프로필.[사진=골드메달리스트 제공]

그는 "저는 어제 5월 18일 오전 8시경 강남에서 공공기물을 파손하는 사고를 냈다"라며 "당시 저는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김새론은 "저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의 상인 분들, 시민 분들, 복구해 주시는 분들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사고로 인한 피해는 현재 회사와 함께 정리해 나가는 중이며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사고 여파로 하차하게 된 작품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촬영 중인 작품과 준비하던 작품의 제작에 차질을 드리게 되어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분들을 비롯한 제작진에게도 너무나 죄송하다"라며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리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끝으로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제가 저지른 잘못에 스스로도 실망스럽고 너무나 부끄럽다"라며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고 사과문을 마무리 했다.

김새론은 18일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운전을 하다 가드레일과 가로수를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경찰은 "비틀거리며 운전하는 차가 있다"는 신고를 여러 차례 받고 출동해 김새론을 붙잡았고, 김새론은 현장 음주 측정을 거부하고 채혈을 원해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김새론이 낸 사고로 변압기가 고장 나면서 인근 상점 등에 전기 공급이 약 3시간 끊기기도 했다.

경찰은 김새론은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으며, 추후 동승자 등을 조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김새론은 SBS 드라마 '트롤리'에서 하차했으며, 넷플릭스 '사냥개들'은 현재 논의 중에 있다. 아직 촬영을 시작하지 않아 사태 수습이 됐던 '트롤리'와 달리 '사냥개들'은 이미 상당 부분 촬영을 진행한 상태로,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김새론이 SNS에 게재한 자필 사과문. [사진=김새론 인스타그램]

다음은 김새론의 자필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김새론입니다.

먼저 사고와 피해 상황을 정리한 뒤, 늦게 입장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저는 어제 5월 18일 오전 8시경 강남에서 공공기물을 파손하는 사고를 냈습니다. 당시 저는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저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의 상인 분들, 시민 분들, 복구해 주시는 분들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습니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사고로 인한 피해는 현재 회사와 함께 정리해 나가는 중이며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촬영 중인 작품과 준비하던 작품의 제작에 차질을 드리게 되어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분들을 비롯한 제작진에게도 너무나 죄송합니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리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제가 저지른 잘못에 스스로도 실망스럽고 너무나 부끄럽습니다.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습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