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드리핀 "5개월만 컴백, 비주얼+퍼포먼스 성장…틀을 깼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드리핀이 컴백 소감을 밝혔다.

1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그룹 드리핀 두번째 싱글 '빌런 : 제로'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룹 드리핀이 1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열린 두번째 싱글 '빌런 : 제로'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드리핀이 1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열린 두번째 싱글 '빌런 : 제로'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이날 드리핀 윤성은 "5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다. 이 순간은 정말 설레고 떨린다. 노래 뿐만 아니라 비주얼, 퍼포먼스 모두 신경 썼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번 콘셉트를 제일 잘 소화한 멤버를 묻는 질문에 알렉스는 "개인적으로 윤성이 가장 잘 소화했다 생각한다. 뮤직비디오에서 정말 멋있게 나온다. 꼭 확인 해달라"고 말했다. 윤성은 "창욱이 이번 앨범을 통해 성장하고 틀을 깼다고 생각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드리핀의 신보 '빌런 : 제로'는 드리핀이 지난 1월 발표한 세 번째 미니앨범 '빌런(Villain)'의 프리퀄로, 드리핀이 펼치고 있는 전무후무한 세계관인 '빌런(Villain)'의 과거 서사를 들여다보며 세계관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음반이다.

타이틀곡 '제로(ZERO)'는 '빌런' 세계관 속 자아가 분열되는 주인공의 내면을 겹겹이 쌓인 하모니와 트랩 비트를 통해 묵직한 무드로 표현한 곡이다. 드리핀의 한층 업그레이드된 표현력과 파워풀한 보컬이 곡의 매력을 한껏 극대화했다. 특히 '제로'는 '빌런' 세계관의 시작점인 자아 분열을 표현해 곡을 듣는 즐거움을 한층 높였다.

한편 드리핀의 신곡은 1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드리핀 "5개월만 컴백, 비주얼+퍼포먼스 성장…틀을 깼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