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이의집' 박해수 "호불호 당연, 속상했지만 시청만으로도 감사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해수가 '종이의 집'을 향한 호불호 반응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박해수는 28일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감독 김홍선)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 때와 비교했을 때 화력이 어떤 것 같으냐는 질문에 "주변에서도 ''오징어 게임'도 초반에 이랬어?'라고 묻는데, 기억이 안 난다"라고 말했다.

배우 박해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배우 박해수가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박해수는 "그 때 아이가 태어나서 아무 생각이 없었다"라며 "오로지 아들이 건강해서 다행이라는 생각밖에 없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 박해수는 "문득 지나서 생각하면 초반 반응은 그 때보다 더 뜨거운 것 같다. 원작이 있기 때문에 기대감도 있고, 호불호가 있을지언정 관심이 많은 것은 맞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종이의 집'은 원작 팬들 사이 호불호가 갈리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박해수는 "아쉬움 보다는 리메이크의 숙명인 것 같다. 호불호가 갈리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물론 아쉬움이 없을 수는 없다. 첫날 반응을 봤을 때는 속상하기도 했는데 생각해보면 호불호도 보셔야 나오는 것 아니냐. 보신 것만으로도 다행이고 파트2도 그래서 보실 수 있겠단 생각이 든다. 감사하다"라고 고백했다.

지난 24일 전 세계에 공개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로, 스페인 '종이의 집'을 원작으로 한다.

유지태(교수), 김윤진(선우진), 박해수(베를린), 전종서(도쿄), 이원종(모스크바), 박명훈(조영민), 김성오(차무혁), 김지훈(덴버), 장윤주(나이로비), 이주빈(윤미선), 이현우(리우), 김지훈(헬싱키), 이규호(오슬로) 등이 극을 이끈다.

박해수가 연기한 베를린은 북한 개천 강제수용소를 탈출한 인물로, 강도단과 인질 사이 갈등을 일으키며 긴장감을 형성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이의집' 박해수 "호불호 당연, 속상했지만 시청만으로도 감사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