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종서 "♥이충현 감독과 럽스타? 연애 숨길 생각 없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전종서가 연인인 이충현 감독에 대한 애정 어린 마음을 고백했다.

전종서는 30일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감독 김홍선) 인터뷰에서 연인인 이충현 감독과의 일명 '럽스타그램'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고 피드를 올린 건 아니다"라며 "저는 사랑을 하는 것에 있어서 숨길 생각이 없다"라고 밝혔다.

배우 전종서가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싶다. [사진=넷플릭스]
배우 전종서가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싶다. [사진=넷플릭스]

앞서 전종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독님 싸움 잘해요?"라는 글과 함께 이충현 감독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전종서는 이 사진에 하트 이모티콘을 붙여 달달함과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전종서는 "티내고 자랑하고 어디를 갔다고 어필할 생각도 없지만 숨길 필요 없이 당당하게 만나고 싶다"라며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제 모습을 어떻게 꾸미고 이미지 메이킹을 해서 보여드려야 한다는 강박은 없다. 저는 이렇게 지내고 있고 연애하고 연기한다는 근황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충현 감독과 전종서가 럽스타그램으로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전종서 인스타그램]
이충현 감독과 전종서가 럽스타그램으로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전종서 인스타그램]

또 이충현 감독과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냐는 질문엔 "시나리오 같이 읽어주고 리뷰도 많이 받는다. 저랑은 시선이 아예 다른 직업이다. 거기서 오는 리뷰가 도움이 많이 된다. 제가 조언을 일방적으로 구하는 입장"이라며 "'종이의 집'은 재미있게 봤다는 얘기를 들었다. 파트2를 같이 기다리고 있다"라고 전했다.

지난 24일 전 세계에 공개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로, 스페인 '종이의 집'을 원작으로 한다.

유지태(교수), 김윤진(선우진), 박해수(베를린), 전종서(도쿄), 이원종(모스크바), 박명훈(조영민), 김성오(차무혁), 김지훈(덴버), 장윤주(나이로비), 이주빈(윤미선), 이현우(리우), 김지훈(헬싱키), 이규호(오슬로) 등이 극을 이끈다.

전종서는 코리안 드림을 꿈꾸고 남한에 내려왔으나 사기꾼들에 자본주의 사회의 쓴맛을 본 북한 이주 노동자 도쿄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