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제로섬게임' 고동완 PD "풍자·곽튜브, 섭외 우선순위였는데…"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 고동완 PD가 게임 참가자를 캐스팅할 때 우선순위로 뒀던 기준을 밝혔다.

고동완 PD는 14일 오전 화상 인터뷰로 조이뉴스24와 만나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 고동완 PD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 고동완 PD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최근 공개를 시작한 '제로섬게임'은 거액의 상금을 걸고 찜질방에서 펼치는 국내 최초 몸무게 심리 게임. 처음 입소할 때 쟀던 참가자 전원의 몸무게 총합을 유지해야 한다. 몸무게의 총합이 증가하거나 감소하면 상금이 깎이는 방식이다.

출연진으로는 방송인 김명선, 김병선, 유튜버 과로사, 딕헌터, 헬스트레이너 오관우, UFC 선수 김한슬, 댄서 리안, 아나운서 겸 방송인 박서휘, 아이돌 출신 전율, 배우 이규호 등이다.

고 PD는 이러한 라인업을 3개월에 걸쳐 완성했다며 약 20~30명과 미팅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또한 멤버를 구상하면서 중점을 둔 것에 "1순위로 생각했던 것은 체중의 다양함이다. 몸무게로 차이를 두고 싶어서 다양하게 섭외하려고 했다"라고 했으며 다음으로 우선시 둔 것에 멤버들 간의 친분이라고 설명했다.

고 PD는 "유튜버 풍자, 곽튜브도 섭외 우선순위였는데 이분들이 친분이 있는 게 마음에 걸렸다. 친분이 있으면 바로 연합을 맺지 않겠나. 친분이 있는 분들은 빼고 비슷한 콘텐츠에 참가했던 사람도 뺐다"라고 했다.

이와 함께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준 멤버로는 과로사를 꼽았다. 그는 "미팅할 때 빚을 갚고 싶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열심히 하겠다는 모습은 별로 없었다"라며 "실제 게임을 진행하면서 가장 열심히 하셨다. 그분이 게임 스트리머셔서 그런지 게임을 한다고 생각하면서 몰입을 하는 것 같더라. 방송에 못 담은 내용도 많은데, 가장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계신다"라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제로섬게임' 고동완 PD "풍자·곽튜브, 섭외 우선순위였는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