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제로섬게임' 고동완 PD "상금 연출 방식, '오징어게임' 오마주"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제로섬게임' 고동완 PD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을 오마주했다고 밝혔다.

고동완 PD는 14일 오전 화상 인터뷰로 조이뉴스24와 만나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 고동완 PD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티빙 오리지널 '제로섬게임' 고동완 PD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최근 공개를 시작한 '제로섬게임'은 거액의 상금을 걸고 찜질방에서 펼치는 국내 최초 몸무게 심리 게임. 처음 입소할 때 쟀던 참가자 전원의 몸무게 총합을 유지해야 한다. 몸무게의 총합이 증가하거나 감소되면 상금이 깎이는 방식이다.

상금은 멤버들이 모두 모이는 공간 위 돈다발이 쌓여있다. 참가자들은 체중을 잴 때마다 달라지는 금액을 보며 의지를 다지기도, 전략을 새롭게 짜기도 한다.

이와 같은 그림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을 떠올리게 하는데, 이에 대해 고 PD는 "돈다발은 '오징어게임'을 오마주한 게 맞다"라고 인정했다.

이어 "원래 테이블에 돈을 깔려고 했다. 참가자들이 고민을 하면서 고개를 숙이면 돈이 보이는 형식으로. 그런데 현장을 가보니 그게 안 되는 구조더라. 그래서 고민하다가 위로 올리게 됐다. 그렇게 되다보니 '오징어게임'과 비슷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니라고 하기보다는 그렇다고 하는 게 맞을 것 같다"라며 "'오징어게임'을 오마주했다"라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제로섬게임' 고동완 PD "상금 연출 방식, '오징어게임' 오마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