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박해일 "이순신, 차분하고 냉정하게…연기 절제 깨달아"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박해일이 영화 '한산'에서 이순신 장군 역을 맡으면서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롯데월드타워점에서는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이하 '한산')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김한민 감독,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 박지환, 조재윤 등이 참석했다.

배우 박해일이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언론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한산'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박해일은 "이번에 맡은 이순신의 역할을 생각했을 때 물 같이 어떤 것이 섞여도 그 느낌이 이순신 주변의 배우들이 드러나는 방식으로 하기를 바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과도 얘기를 했었다. 대신 이순신이 안 나타날 때의 장면에서도 이순신이 구사하는 세밀한 전략들이 구현되는 모습이 보여지길 바랐다"라며 "좀 더 차분하고 냉정하게, 세밀하게 전략을 짜서 전투신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또한 "다른 배우들이 에너제틱한 연기를 보여주신 것 같아서 이 영화의 차별점인 것 같기도 하다"라고 함께한 배우들의 연기를 극찬했고

박해일은 "제가 맡은 이순신 캐릭터를 알아봤었다. 말수가 적고 희로애락의 감정표현이 드러나지 않고 절제돼 있다는 게 이순신 장군의 느낌이라고 하더라"라며 "감정 표현을 안 하면 연기를 안 할 수 있으니 연기 절제가 무엇인지 이번 작품에서 깨달았다. 에너지를 잃지 말아야 한다는 저만의 숙제가 있었다"라고 고심했던 부분을 덧붙였다.

'한산'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