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이병헌 유머코드 좋아해…나의 '비상선언'은 '멍'"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송강호가 이병헌의 유머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송강호는 27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 인터뷰에서 '문명특급'에 이어 '출장스페셜'에 출연한 것에 대해 "제가 예능에 출연할 줄 몰랐다"라며 "저도 처음 경험해보는 자리다 보니 저와는 어울리지 않아 걱정이 앞섰는데 재재, 나영석 PD가 너무 편하게 이끌어주셨다"라고 말했다.

배우 송강호가 영화 '비상선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쇼박스]
배우 송강호가 영화 '비상선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쇼박스]

이어 "나영석 PD에게 너무 고맙다고 악수를 청했던 기억이 난다. 프로그램 자체를 너무 편안하고 부담없게 진행을 하시더라"라며 "긴장 많이 했는데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병헌은 '출장 스페셜'에서 송강호를 놀리는 멘트로 큰 웃음을 주기도. 이에 송강호는 "이병헌은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유머가 넘치고 재미있다. 제가 좋아하는 부분"이라며 "그런 모습이 자연스럽게 나온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 자신의 유머코드에 대해서는 "주변에서는 영화가 더 재미있다더라. 평소엔 좀 더 진지한 것 같다"라며 "재미있는 부분도 있겠지만 연기를 할 때 더 그런 지점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 평소엔 연기를 위해 유머를 아껴두는 편"이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병헌이 '비상선언이 필요한 순간'에 대해 '밥'이라고 대답한 것에 대해 "이병헌스러운 대답"이라며 웃음 지은 그는 "저는 '멍'이라고 하고 싶다. 집에서 뭐하냐는 질문을 받곤 하는데 멍하게 있다. 비상선언을 선언한다면, 머리를 비우는 멍한 시간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지난해 74회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면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출연해 역대급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송강호는 비행기 테러 사태를 막으려 고군분투하는 베테랑 형사 인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비상선언'은 오는 8월 3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