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의 세포들2' 송재정 "다은의 '저 때문에요?', 욕하면서 썼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유미의 세포들2' 송재정 작가가 속에서 '욕세포'가 나왔던 순간을 밝혔다.

이상엽 감독, 송재정 작가, 김경란 작가는 28일 오후 화상으로 조이뉴스24와 만나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유미의 세포들'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송재정 작가, 김경란 작가가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2'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지난 22일 막을 내린 '유미의 세포들2'에서는 내적인 성장을 이룬 유미(김고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바비(진영 분)와의 만남으로 배우고 작가로서의 커리어도 쌓으며 앞으로 나아가는 유미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에겐 강한 메시지를 던지며 호평을 자아냈다.

극 중반부 바비는 제주로 발령이 나면서 유미와 장거리 연애를 하게 됐다. 그는 유미에게 회사 동료와 카풀을 한다는 것을 미리 알렸으나 회사 동료가 여자 인턴이라는 것을 알려주지 않았다. 이를 뒤늦게 알게 된 유미의 마음은 심란해지고 자신에게 해주던 배려마저도 다은(신예은 분)에게도 하고 있었음을 안 순간 바비와의 관계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한다.

특히 유미는 은근슬쩍 다은에게 바비가 이사를 간다는 것을 알리는데, 이를 들은 다은은 깜짝 놀라며 "저 때문에요?"라고 물어본다.

송재정 작가는 해당 장면을 쓸 때 현실 욕이 나왔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가 쓰면서 제가 욕을 했다. 제 속에 욕세포가 발동한 순간"이라며 "다은이가 착한 사람이라고는 생각하지만, 눈치 없는 게 싫다. 그렇게 말하는 것도 싫고. 그렇게 생각하는 것도 싫다"라고 작품에 완전히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제가 쓰면서도 화가 났다. '왜 이런 말을 하는 거니 너는!' 이러면서 화를 냈다"라고 회상하며 웃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